조여정이 그려낼 '99억의 여자'는 '기생충'과 다르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현장] KBS2 새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 제작발표회

(사진=KBS 제공)
"매 순간 주연을 맡은 것처럼 부담을 갖고 연기해요. 이번에도 똑같은 부담이 있어요. 그러나 할 수 있는 한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시청률은 우리가 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니라, 그저 최선을 다하면서 사랑을 받기만을 바라고 있어요." _배우 조여정, '99억의 여자' 제작발표회 중

영화 '기생충'을 통해 청룡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받은 조여정은 당시 수상소감에서 "힘내라고 주신 상이라고 생각한다. 완성은 절대 되지 않았기 때문에 계속 나아가는 중"이라고 말했다. 영화에서 순진하고 사람 잘 믿는 연교 역을 선보였던 조여정은 KBS2 '99억의 여자'에서는 절망밖에 남지 않은 삶 속 인생 단 한 번의 기회를 지키기 위해 강해져야만 하는 여자 정서연을 맡아 연기 변신을 꾀한다.

KBS2 새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는 우연히 현찰 99억의 움켜쥔 여자가 세상과 맞서 싸우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희망 없는 삶을 버텨가던 여자에게 현금 99억이라는 일생일대의 기회가 찾아오고, 99억을 둘러싼 인간들의 탐욕스러운 복마전 속에서 이를 지키기 위해 살아남아야 하는 여자의 이야기가 펼쳐질 예정이다.

'개와 늑대의 시간' '유혹' '불야성' 한지훈 작가가 집필하고 '장영실' '오마이 금비' 김영조 PD가 이번 작품을 위해 의기투합했다.

3일 오후 서울 구로구 신도림 라마다서울신도림호텔에서 진행된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김영조 PD는 드라마에 관해 "'99억의 여자'는 절망에 빠진 여자 앞에 돈이 나타나면서 그 안에 숨겨진 과거의 죄악과 욕망이 나오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다"며 "독특한 점은 주인공뿐 아니라 드라마에 나오는 다섯 인물의 삶을 조명한다는 것이다. 이들의 삶이 현대인의 현실과 삶을 상징한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 PD는 "꼬이기 마련인 인생을 드라마를 통해 볼 수 있을 것"이라며 "돈 때문에 인물들이 어떻게 흘러가는지, 그 과정들을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사진=KBS 제공)
극 중 조여정은 절망밖에 남지 않은 삶, 인생 단 한 번의 기회를 지키기 위해 강해져야만 하는 여자 정서연을 연기한다. 그는 서연은 마지막으로 주어진 기회일지도 모르는 99억을 지켜내기 위해 세상과 맞서 싸우기 시작한다.

조여정은 "난 원래 연기하는 거 자체가 부담스럽다. 타이틀 롤이 아닌 어떤 역할이라고 할지라도 내 입장에서는 항상 도전이었다"며 "나뿐 아니라 모든 배우가 그렇겠지만 늘 자신의 연기력이 아쉽고 마음에 안 든다. 이 고민이 배우로서 발전해 나가는 과정이 아닐까 싶은 생각으로 열심히 도전하고 있다. 연기가 무서우면서도 파트너들을 믿고 나를 던지면서 작품을 해나가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배우라면 전작과 정반대의 캐릭터를 해보고 싶은 마음이 있지 않나"라며 "'99억의 여자'의 정서연은 상상하기 어렵고 가늠하기도 어려운 삶이지만, 해보고 싶었다. 담담하고 대범한 모습에 매력을 느꼈다"고 말했다.

조여정은 최근 영화 '기생충'으로 데뷔 20여 년 만에 청룡영화제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이에 '99억의 여자'에서는 정반대의 캐릭터 정서연을 어떻게 그려낼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해운대 연인들' 이후 7년 만에 조여정과 함께 호흡을 맞추는 김강우는 "언제 한번 다시 작품을 할 수 있을까 기대했는데, 조여정 씨가 함께한다고 했을 때 너무 좋았다"며 "지금도 소녀 같지만 원숙해지고, 연기할 때 막 던져도 편하게 다 받아준다. 너무너무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강우는 극 중 사건의 냄새를 맡는 순간 투우 소처럼 돌진해 '미친 소'라 불리던 전직 형사 강태우 역을 맡았다.

기복 없이 냉철해 보이지만, 실체는 피해 의식에 사로잡혀 있는 남자이자 정서연의 남편 홍인표 역은 배우 정웅인이 맡았다. 그는 "이번에 (청룡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조여정 씨와 함께 연기하게 돼 부담이 굉장하다"며 "언제 여우주연상을 받은 여배우와 함께 연기해볼까 싶다. 행복하게 촬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동백꽃 필 무렵' 후속 KBS2 새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는 오는 4일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사진=KBS 제공)
네이버채널 구독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