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D수첩', 검사-檢출입기자가 폭로한 '검언카르텔' 추적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3일 밤 11시 10분 방송

(사진=MBC 제공)
네이버채널 구독
MBC 'PD수첩'이 검찰 출입 기자들과 현직 검사가 밝히는 폐쇄적인 기자단 운영 방식 그리고 검찰과 기자단의 공생관계에 대해 추적한다.

3일 방송될 예정인 'PD수첩-검찰 기자단' 편은 일부 검찰과 기자들이 서로의 필요와 상황에 따라 때론 갑이 되고, 때론 을이 되며 공생관계를 이어가는 이른바 검찰과 기자단의 '검은 공생'을 집중 조명한다.

'PD수첩'에 따르면 민주시민언론연합이 '검찰 기자가 작성한 검찰개혁에 대한 기사 507개'를 분석한 결과, 법무부의 개혁안에 대한 기사 가운데 절반가량이 비판적인 내용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검찰이 발표한 개혁안을 비판하는 기사는 11.5%에 불과했다. 기사에서 주로 언급된 비판 사유는 '검찰 수사권 축소'다.

제작진이 현직 검찰 출입 기자인 제보자 A를 통해 확보한 통화 녹취에는 검찰과 기자의 은밀한 대화가 고스란히 담겨있었다. 제작진이 만난 검사 B는 "우리 검찰은 언론플레이가 반이란 말이에요. 특수부 검사들은 언론에 (수사 정보를) 흘려서 결국 여론을 만들어서 결재를 받아내요"라며 "여론을 몰아가서 우리한테 유리하게 결론을 이끌어 내려고 하기도 하고…"라고 말한다.


(사진=MBC 제공)
제작진은 "현직 검사를 통해 들은 이야기는 더욱 적나라했다"며 "검찰을 통해 개인적으로 확보한 정보를 바탕으로 기자들은 '단독' 기사들을 쏟아내고, 그들은 '악어와 악어새'의 관계를 이어가게 된다"고 지적했다.

'PD수첩'은 또 다른 문제로 폐쇄적인 검찰 출입 기자단의 운영 방식을 짚어볼 예정이다. 제작진은 실제 2014년 이후 검찰 출입 기자단에 가입한 매체는 단 한 군데도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한 언론사 법조팀장 A 기자는 제작진에 "기자단이 구성한, 마이크를 들고 있는 분들. 그분들만 피의자한테 질문할 수가 있다"며 "기자단이 아닌 사람들은 뒤에서 보는 거죠. 질문할 수 없죠. 찍히니까"라고 말했다.

현직 '검언(檢言)유착'의 실태와 검찰 출입 기자단의 진실을 추적한 'PD수첩-검찰 기자단'은 3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