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표정, 심각, 웃는", 3면 얼굴모양 토기 처음 출토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문화재청, 경산 소월리 유적서 출토

(왼쪽부터) 무표정, 심각, 웃는 얼굴 모양의 투각인면문옹형토기 (사진=문화재청 제공)
네이버채널 구독
세 개 면에 사람 얼굴 모양이 새겨진 토기가 처음으로 출토됐다

무표정, 심각, 말하는 표정의 얼굴이 토기에 새겨졌다. 경산 소월리 유적에서 발견된 토기들인데, 제작연대는 5세기경으로 추정된다.

이처럼 세 개 면에 얼굴 모양이 새겨진, 그것도 완형에 가까운 상태로 보존된 토기가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의 허가를 받아 화랑문화재연구원(원장 오승연)이 발굴조사 중인 경산지식산업지구 진입도로구간의 소월리 유적에서 투각인면문옹형토기(透刻人面文甕形土器)가 출토됐다.

토기는 높이가 28㎝가량으로, 윗부분 중앙에는 구멍이 뚫려있다.

토기 옆면에는 원형 구멍을 뚫어 귀를 표현했고, 각 구멍 사이에 만들어진 세 개의 면에 무표정한 듯, 심각한 듯, 웃는 듯한 표정으로 얼굴 무늬를 각각 새겼다.

두 눈과 입은 밖에서 오려냈으며, 코는 안에서 밖으로 찔러 만들었다. 또 콧등을 중심으로 양쪽을 살짝 눌러 도드라지게 표현했다.

소월리 유적은 금호강의 지류인 청통천 주변의 나지막한 언덕에 자리하고 있다. 지금까지 발굴조사를 통해 삼국, 통일신라 시대의 고상건물지(땅 위에 기둥을 세우고 그 위에 바닥을 만든 건물)와 구덩이(수혈), 토기가마를 비롯해 고려, 조선 시대의 무덤 등 많은 유구가 확인됐다.

토기의 제작 기법과 특징 등으로 볼 때 5세기 전반 또는 그 이전 시기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일상적인 목적보다는 5세기경 유적에서 베풀어진 일종의 의례 행위와 관련됐을 것으로 보인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현재 절반 정도 발굴된 상태인데 조사가 진행 중인 구덩이 내부에서는 토기 외에도 유기물, 목재 등이 추가로 확인되고 있어 조사 기간이 연장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결과는 조사가 완료된 뒤 언론과 일반인에게 공개할 예정이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