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년 철권통치 네타냐후, 3건 부패혐의로 기소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유죄 판결시 10년형에 해당하는 중범죄 혐의
13년 총리 장기집권 최대 위기…"쿠데타" 반발

범죄 혐의로 현직 총리로서는 처음으로 기소된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사진=AP/연합뉴스 제공)
네이버채널 구독
베냐민 네타냐후(70) 총리가 부패 혐의로 이스라엘 검찰에 기소됐다.

AP,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이스라엘 검찰은 21일(현지시간) 네타냐후 총리를 뇌물수수와 배임 및 사기 혐의로 기소했다.

네타냐후 총리는 영화 '프리티 우먼'으로 유명한 할리우드 영화제작자 아논 밀천 등으로부터 수년간 '돔 페리뇽' 등 고급 샴페인과 '파르타가스' 쿠바산 시가 등 수십만 달러어치의 선물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네타냐후 총리는 대신 밀천이 10년간 유효한 미국 비자를 받는 데 도움을 줬다고 한다.

또 이스라엘 유력 언론사인 예디오트 아흐로노트 발행인과 막후 거래를 통해 우호적인 기사를 실어주는 대가로 경쟁지를 약화시키는 법안을 마련한 혐의도 받고 있다.


이와 함께 이스라엘 최대 통신사인 베제크를 위해 규제를 풀어 5억2천만달러(약 6천124억원) 규모의 이권을 안겨주는 대가로 베제크가 운영하는 뉴스 웹사이트에서 2015년 총선을 앞두고 자신에 우호적인 기사 수백건을 싣도록 한 혐의도 받고 있다.

이스라엘 현직 총리가 범죄 혐의로 기소되기는 처음이다. 네타냐후 총리가 이들 3건의 범죄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으면 최장 10년을 감옥에서 보내야 한다.

이스라엘 법에 따르면 현직 총리가 기소돼도 총리직에서 반드시 물러나야 하는 것은 아니다.

네타냐후 자신도 총리직에서 물러나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는 검찰 기소에 대해 "쿠데타"라고 반발했다.

앞서 이스라엘 검찰총장 아비차이 만델블릿은 무거운 마음으로 결정했다며 어느 누구도 이스라엘 법 위에 없다고 말했다.

그는 "법 집행은 선택의 문제가 아니다. 좌우의 문제도 아니다. 정치의 문제도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네타냐후 총리의 도덕성에 흠집이 나면서 13년간 이스라엘을 통치해 온 그의 정치적 위상도 크게 흔들리게 됐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