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소주성, 포용성장 효과 3분기부터 본격화"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1분위 소득 반등, 분배지표 개선에 반색…"정부 정책효과 비교적 잘 작동"

홍남기 경제부총리겸 기획재정부 장관.(사진=윤창원 기자)
네이버채널 구독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1일 "정부가 일관성 있게 추진해온 소득주도성장, 포용성장의 효과가 3분기엔 본격화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통계청이 발표한 3분기 가계동향조사(소득부문) 결과를 언급하며 "고용지표에 이어 소득분배지표도 뚜렷한 개선세를 보여 반가운 소식이 아닐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6분기 연속 두 자릿수 감소행진을 보이던 하위 20% 가구의 근로소득은 올해 2분기 바닥을 친 데 이어 3분기 들어 4.3% 증가세로 반등했다.

이에 대해 홍 부총리는 "이례적으로 높은 증가세를 보였던 2017년 4분기를 제외하면 2015년 3분기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증가한 셈"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전체 가구의 월평균 소득은 487만 6900원으로 일년전보다 2.7% 증가했다. 1분위 소득이 늘면서 3분기 기준 5분위배율도 2015년 이후 처음 감소세로 바뀌었다. 상위 20%와 하위 20%의 소득격차가 줄어들었단 얘기다.

홍 부총리는 "2분기에 잠시 주춤했던 분배지표도 다시 개선세를 시현했다"며 "추세적으로 악화돼오던 최근 분배지표 흐름과는 확연히 다른 모습이 아닐 수 없다"고 평가했다.


이어 "1분기에 1·5분위 소득이 모두 감소해 5분위 배율이 개선됐던 것과 달리, 3분기에는 1·5분위 소득이 모두 증가하며 5분위배율이 개선된 점이 주목할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러한 소득분배 여건 개선에는 최근 고용회복과 함께 정부의 정책효과가 비교적 잘 작동한 것으로 평가된다"고 덧붙였다.


(사진=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페이스북 캡처)
소득 하위 20% 노인들에 대한 기초연금을 25만원에서 30만원으로 인상했고, 장애인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도 대폭 확대된 덕분이란 것. 저소득 가구에 대한 대표적 근로연계형 소득지원제도인 EITC(근로자장려금) 요건을 완화한 것도 한몫했다는 평가다.

홍 부총리는 "결과적으로 정부가 일관성있게 추진해온 소득주도성장, 포용성장의 효과가 2분기에 시현되는 조짐을 보여주었다면 3분기에는 본격화되고 있다고 볼 수 있을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결과는 고령화 등 급속한 구조변화 속에서 이뤄낸 결과라 더욱 뜻깊다"며 "지표 하나하나에 일희일비할 필요는 없지만 최근 고용지표 호조세와 이번 소득분배지표 개선은 민생과 가장 밀접한 분야에서의 개선이라 무엇보다 반갑다"고 반색했다.

기재부는 이날 낸 보도참고자료를 통해 "저소득층 소득·분배여건이 뚜렷하게 개선되고 있다"며 "저소득층 소득증가세가 확대되고 분배지표 개선 흐름이 지속될 수 있도록 관계부처와 함께 총력 대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다만 "고령화, 온라인 쇼핑 확대 등 구조적 변화가 계속되고 있어 분배 여건은 여전히 엄중한 상황"이라며 "저소득층·취약계층에 대한 사회안전망을 강화하고 내년에 국민취업지원제도 신설 등 취약계층 고용 안전망을 확충하겠다"고 덧붙였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