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重 두 달 연속 사망사고 발생 '불명예'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10월 한 달간 건설현장 사망자 6명…해당 6개사는 12월 특별점검 실시

(사진=연합뉴스 제공)
네이버채널 구독
국내 건설현장에서 지난달 안전사고로 숨진 사람이 6명으로 집계됐다. 한진중공업은 두 달째 사망사고가 이어졌다.

국토교통부는 21일 시공능력평가 상위 100위 건설사 가운데 10월 한 달간 발생한 사망사고가 발생한 회사 명단을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현대엔지니어링, 한신공영, 에스엔아이코퍼레이션, 한진중공업, 경동건설, 혜림건설 등 6개 회사의 공사현장에서 각 1명씩 모두 6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한진중공업의 경우 지난달 4일 '행정중심복합도시 2-1생활권 소음저감시설 설치공사' 현장에서 소음저감시설 설치 준비 중 발생한 사고로 노동자 한 명이 숨졌다. 지난 9월 28일 발생한 '부산 오페라하우스 건립공사' 현장 사망사고에 이어 두 달 연속이다.

국토부는 사고다발 대형 건설사를 대상으로 특별·불시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12월 특별점검은 10월 한 달 동안 사망사고가 발생한 6개사를 대상으로 실시될 예정이다. 한진중공업의 경우 11월에 이어 12월에도 특별점검을 받게 된 셈이다.

10월 건설현장 사망자 발생 현황.(자료=국토교통부 제공)
앞서 지난 10월엔 현대건설, 대림산업, 대우건설, 서희건설 등 9개 회사에서 시공 중인 91개 현장을 대상으로 특별점검이 진행됐다. 벌점 88건을 포함해 현장당 평균 2.75건 수준인 총 250건의 지적사항이 나오는 등 평균 1.89건인 기존 정기점검보다 강도높게 진행됐다는 설명이다.

국토부 김현미 장관은 "앞으로 사망사고가 발생한 기업을 집중점검하는 징벌적 현장점검을 꾸준히 실시해 업계가 선제적으로 안전사고를 예방하도록 유도하겠다"고 강조했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