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통일 주역 바이체커家의 비운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前 바이체커 대통령 아들 강연도중 피습당해 사망

사진=Konto TV 캡처
네이버채널 구독
독일 통일의 주역인 리하르트 폰 바이체커 전 독일 대통령의 아들인 프리츠 폰 바이체커 박사(59, 사진)가 19일(현지시간) 강연 도중 흉기에 찔려 숨졌다.

20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프리츠 폰 바이체커는 자신이 근무하는 베를린 샬로텐부르크의 슐로스파크 병원에서 공개 강연을 하는 도중 괴한에 습격을 당했다.

경찰은 57세 남성을 체포했다.

검찰은 용의자가 중증 정신질환자라고 밝혔다.

그의 범행 동기에 대해서는 바이체커 가족들에 대한 망상, 반감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숨진 프리츠 폰 바이체커는 공인은 아니었지만 그의 아버지 때문에 증오범죄의 대상으로 지목돼 왔다고 BBC는 전했다.

아버지 리하르트 폰 바이체커는 1984년부터 1990년까지 서독의 대통령을 지냈고, 동서독 통일 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했다.

이어 1994년까지 통일 독일의 대통령직을 수행했다.


이 때문에 2015년 타계 때까지 독일 통일에 반대했던 사람들로부터 큰 미움을 받았다.

앙겔라 메르켈 총리는 프리츠 폰 바이체커의 부음을 접하며 애도를 표했다.

크리스티안 린트너 자유민주당 대표는 트위터에 "친구인 바이체커가 흉기에 찔렸다. 그는 열정적인 의사였고 좋은 사람이었다"고 슬퍼했다.

독일에서는 최근에도 정치인들에 대한 테러가 잇따르고 있다.

지난 6월 이주민 정책에 반대한 극우 인사가 기민당 중역 발터 륍케에 테러를 가해 살해했다.

2017년 11월에는 역시 이민자에 우호적이었던 안드레아스 홀스타인 알테나 시장이 케밥 가게에서 흉기에 목이 찔렸다.

2015년 10월에는 헨리테 레커 쾰른 시장이 선거 과정에서 역시 흉기에 찔렸다.

홀스타인 시장과 레커 시장은 다행히 목숨을 건졌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