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소부장 중소기업에 5년간 1800억 투자"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일본 수출규제에도 "글로벌 밸류체인 약화시키는 것…원상회복해야" 촉구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네이버채널 구독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0일 "소재·부품·장비 수요기업과 공급기업의 4개 협력사업이 차질없이 진행될 경우 향후 5년간 중소기업 투자 1800억원, 추가 고용인력 330명이 뒤따를 것"이라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오후 경기 안산 율촌화학 기술연구소에서 열린 제2차 소재·부품·장비 경쟁력위원회에서 이같이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현재까지 기업들의 소부장 수급상황 및 생산활동에 큰 문제는 없다"면서 "(4개 협력사업이 진행되면) 품목에 따라 다르지만 해당 소재·부품에 대한 국내 수요의 최대 60% 수준을 안정적으로 생산하는 효과가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이날 회의에서 승인 여부를 논의한 4개 협력사업은 △이차전지 핵심소재 생산사업 △반도체 장비용 부품 개발사업 △고품질 산업용 탄소소재 생산사업 △전자부품 핵심소재에 대한 기술개발 및 공급사업 등이다.

홍 부총리는 "정부는 핵심 기초·원천기술 확보에 대한 가시적 성과를 최대한 조기에 창출하기 위해 산학연 융합 기반의 4P 전략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핵심 소재·부품·장비 중심 기술 개발을 균형있게 지원하고(Portfolio), 산학연간 유기적 연계를 강화하며(Pipeline), 부처간 협력체계를 구축하고(Process), 국가 R&D 자원 연계·활용망을 강화한다(Platform)는 것이다.

홍 부총리는 특히 "일본의 수출제한 조치는 한일 양국에 공히 피해를 초래함은 물론 글로벌 밸류체인을 현격히 약화시키는 것"이라며 "원상회복을 위한 일본 측의 진전된 조치를 촉구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