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쿨존 민식이법, 언제 될까요"…대통령 앞 눈물의 첫 질문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文 "위로의 말씀…정부와 지자체도 노력하겠다"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에서 패널들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질문하기 위해 손을 들고 있는 모습.(사진=청와대 제공)
네이버채널 구독
문재인 대통령의 '국민과의 대화' 첫 질문은 지난 9월 스쿨존에서 차량에 치여 숨진 故김민식(당시 9세)군 부모에게 돌아갔다.

문 대통령은 19일 오후 MBC 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 공개방송에 나와 국민 패널 300명 앞에 섰다.

이 자리에서 사회자 배철수씨가 패널들에게 자유롭게 손을 들라고 제안하자 대통령을 타원형으로 둘러싸고 앉아 있던 패널들이 너 나 할 것 없이 손을 들었다. "저요, 저요"하는 소리도 곳곳에서 들렸다.

이때 문 대통령은 "오늘 민식이 부모님이 나오신다고 들었다"며 한쪽에 아이 영정 사진을 들고 앉아 있던 부모를 첫 질문자로 지명했다.


그러자 민식군 부모가 자리에서 일어났고 장내 분위기는 이내 숙연해졌다.

마이크를 잡은 민식군 모친 박초희씨는 "대통령님께 부탁을 드리러 왔다. 기자회견을 수도 없이 했다"며 눈물을 쏟았다.

이어 "아이들의 이름으로 법안을 만들었습니다만 단 하나의 법안도 통과되지 못해 국회에 계류중입니다"라며 "아이가 다치면 빠르게 안전 조치를 취하는 것이 당연한 사회, 안전한 통학버스이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님은 '어린이가 안전한 나라'를 공약하셨다. 2019년에는 꼭 이런 나라가 될 수 있도록 약속 부탁드린다"며 질의 순서를 마쳤다.

이에 문 대통령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아이들의 생명, 안전을 위한 여러 법안들을 아이들의 이름으로 제안을 해주셨는데 국회에 계류 중에 있고 통과되지 못해 많이 안타까워하실 것"이라고 말했다.

또 "국회와 협의해서 빠르게 통과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고 한편으로는 민식이 같은 경우 스쿨존 횡단보도, 그것도 어머니가 운영하시는 가게 바로 앞에서 빤히 보이는 사고가 났기에 더더욱 가슴이 무너지셨을 것 같은데 스쿨존 전체에 아이들의 안전이 훨씬 더 보호될 수 있도록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함께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의원은 어린이 보호구역 내 신호등 설치 의무 등의 내용을 담은 이른바 민식이법을 지난달 대표발의했다.

하지만 이 법은 상임위인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 상정도 되지 않은 채 계류 중이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