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00원어치 우유·주스 훔쳐야만 했던 할머니의 딱한 사연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서울 강남서 형사들, 주민센터 찾아가 도움 요청하고 사건처리 선처 검토

(사진=연합뉴스)
네이버채널 구독
"할머니, 오늘 경찰 조사받으신 일로 상처받지 않으시면 좋겠습니다."

지난 10일 오후 서울 강남경찰서 형사1팀 김정석(50) 경위는 절도 혐의로 입건된 A(83)씨 조사를 마친 뒤 순찰차로 집까지 데려다주며 이렇게 말했다.


19일 경찰에 따르면 A씨는 당일 서울 강남구의 한 편의점에서 "할머니가 물건을 훔쳐 갔다"는 112 신고를 받고 출동한 파출소 경찰관들에게 체포돼 강남서로 넘겨져 조사를 받았다.

이 사건을 맡게 된 김 경위는 전과도 없는 80대 노인이 우유와 주스 등 음료수 2천500원어치를 훔쳐 절도 혐의로 입건되자 속사정이 있지 않을까 싶어 A씨의 형편을 알아봤다.

확인해 보니 A씨는 빌라 반지하에서 고등학생 손자와 둘이 어렵게 살고 있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편의점에서 음료수를 훔쳐 간 이유를 묻자 "먹을 것이 없어서 그랬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경위는 팀장에게 이런 사정을 설명하고 "우리가 도울 일이 없겠나"라며 의논을 청했다.

3일 뒤 김 경위는 팀장 등 동료 형사들과 함께 A씨가 사는 지역 주민센터를 찾아갔다.
주민센터 직원은 "할머니 아들이 대리운전 일을 하고 있어 기초생활수급자가 되지 못한다"고 말했다. A씨는 아들과 떨어져 산다고 했다.

형사들은 주민센터 직원에게 A씨의 사정을 설명하고 "손자의 학비와 생활용품이 부족하지 않은지 관심을 가져 달라"고 설득했다. 직원은 "학비와 생활용품 지원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할머니가 굶으시는 일이 없게끔 구호물품 등이 전달되도록 조치하고 관심을 갖겠다"고 약속했다.

김 경위는 "날씨도 추워지는데 연로하신 할머니를 돌봐주는 사람이 없는 것 같아 알아보니 일을 하고 있는 아들은 할머니와 같이 살고 있지 않았다"며 "주민센터에서 도움을 줄 수 없다고 하면 우리가 직접 도울 방법이 있는지 알아보려 했는데 감사하게도 적극적으로 나서 주셨다"고 말했다.

경찰은 A씨 사건이 생활고로 벌어진 가벼운 범죄인 점을 고려해 경미범죄심사위원회 회부를 거쳐 훈방 등으로 선처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