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따른 인니 호랑이의 공격에…화산폭발 징조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수마트라 호랑이 뎀포화산서 내려와…지역사회 술렁

뎀포화산 아래서 목격된 호랑이(빨간선). (사진=연합뉴스)
네이버채널 구독
인도네시아 수마트라섬에서 호랑이가 농민 한 명을 살해하고, 캠핑 텐트를 덮쳐 한 명이 부상했다.

현지인들은 호랑이도 무섭지만, 호랑이가 산 아래로 내려오는 것은 화산폭발 징조라며 우려하고 있다.

19일 CNN인도네시아와 트리뷴뉴스에 따르면 지난 16일 멸종위기종인 수마트라 호랑이가 남수마트라주 뎀포화산 인근 캠핑지에 나타났다.

호랑이는 텐트를 찢고 야영객들을 공격했다. 친구들과 캠핑 중이던 이르판(18)이 머리와 등에 상처를 입고 병원으로 이송됐다.


경찰 관계자는 "호랑이가 다행히 텐트 밖으로 달아나는 이르판을 쫓아오지 않아 목숨을 구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다음날인 17일에는 호랑이가 커피농장에서 일하던 농민 쿠스완토(58)를 공격해 해당 농민이 숨졌다.

남수마트라주 천연자원보호국은 "두 사건 모두 같은 호랑이로 의심되며, 남수마트라에 남아있는 15마리의 호랑이 중 한 마리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두 사건의 목격자들이 모두 '하얀 호랑이'를 지목했고, 사건 발생 장소 간 거리가 13㎞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당국은 사건지점 인근에 카메라를 설치하는 등 호랑이의 뒤를 쫓고 있다.

현지인들은 호랑이뿐만 아니라 최근 들어 야생동물들이 뎀포화산 아래로 내려오고 있다고 증언했다.

주민 이스만토(57)는 "옛날에 할머니한테 들었는데, 호랑이가 산 아래로 내려오면 뎀포화산이 폭발한다고 했다"며 "산이 뜨거워지면서 야생동물이 내려온다고 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와 관련해 뎀포화산 모니터링 사무소는 "화산 상태가 현재까지 정상"이라며 너무 걱정하지 말 것을 당부했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