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2시간제 보완책 '계도기간 부여' 막판 논의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네이버채널 구독
정부가 300인 미만 사업장의 주 52시간제 보완대책과 관련,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확대 등 관련 입법의 조속한 처리가 필요하다는 데 뜻을 모았다.


기획재정부는 18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관계장관회의(일명 '녹실회의')에서 50~299인 기업의 주 52시간제 확대적용에 대한 정부의 보완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이 주재한 이날 회의엔 고용노동부 이재갑 장관, 산업통상자원부 성윤모 장관, 중소벤처기업부 박영선 장관, 청와대 이호승 경제수석과 황덕순 일자리수석 등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탄력근로제 등 국회 입법이 이번 정기국회에서 반드시 처리돼야 한다는 데 뜻을 모은 한편, 계도기간 부여 등 정부 차원에서 할 수 있는 보완방안 등을 중점 논의했다.

논의 결과는 오전 11시 이재갑 장관이 브리핑을 갖고 발표할 예정이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