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욱 “대통령과 총리 동생 같은 회사…모든 것이 우연인가”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與-SM그룹, ‘정-경 유착’ 의혹 제기
“우오현 SM회장 천억 지원, 명예사단장 육군 사열도 우연”

자유한국당 민경욱 의원.(사진=연합뉴스 제공)
네이버채널 구독
자유한국당 민경욱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의 동생 문재익씨와 이낙연 국무총리의 동생 이계연씨 등이 한 회사(SM그룹)에 재직 중이며, 우오현 SM그룹 회장이 육군에서 소장 계급장을 달고 장병 사열까지 한 것 등에 싸잡아 의혹을 제기했다.


민 의원은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낙연 총리 동생과 문재인 대통령 동생이 우연히 같은 회사에 다니고, 그 회사에 우연히 천억 원이 넘는 나랏돈이 지원되고, 그 회사 사장이 우연히 별 두 개 달고 사열 받을 가능성을 누가 좀 계산해달라 우연히”라고 비꼬았다.

14일 육군 등에 따르면 우 회장은 지난 12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제30기계화보병사단 국기 게양식에 한미동맹친선협회 고문 겸 명예사단장 자격으로 참석했다. 우 회장은 이 자리에서 방성대 사단장 등과 사열대에 올라 우수 장병에게 표창장을 수여하고 격려사를 했다. 또 사단장과 함께 나란히 무개차에 올라 장병을 사열했다.

한편, 문재익씨는 케이엘씨SM, 이계연씨는 SM삼환에 각각 선장과 대표이사로 있다. 두 사람은 문재인 정부 출범 후인 지난해 SM그룹에 채용됐다. SM그룹 계열사 중 대한해운·대한상선은 지난 9월 해수부 산하 공기업에서 1360억 원을 지원받은 바 있다.

국회 대정부질문 당시 야당의원들이 SM그룹과 현 정권의 밀착 의혹이 있다고 묻자 이 총리는 “모든 게 우연일 뿐 위법사항이 있으면 알려 달라”고 반문한 바 있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