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인혁 서브 앞세운 한국전력, 현대캐피탈 또 울렸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김인혁, 서브 10개 폭발…국내 선수 중 한 경기 최다 기록
외국인 선수 없는 현대캐피탈, 문성민 발목 부상 악재까지

네이버채널 구독
한국전력이 또다시 현대캐피탈을 울렸다.


한국전력은 8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9~2020 V-리그 남자부 2라운드 경기에서 현대캐피탈을 세트 스코어 3-1(25-21 26-28 26-24 25-20)로 꺾었다.

시즌 2승(5패)째를 거둔 한국전력은 승점 7을 확보해 KB손해보험(1승 6패·승점 6)을 따돌리고 6위로 올라섰다.

한국전력이 거둔 2승의 제물은 모두 현대캐피탈이다. 지난 10월 29일 현대캐피탈전에서 4연패를 끊어냈던 한국전력은 또다시 현대캐피탈을 잡아내는 저력을 선보였다.

외국인 선수 가빈 슈미트의 화력과 김인혁의 서브가 승리의 열쇠였다.

가빈은 양 팀 통틀어 최다인 30점을 퍼부었다. 공격 성공률도 53.8%로 나쁘지 않았다. 김인혁은 무려 10의 서브 에이스로 현대캐피탈을 흔들었다. 토종 선수 중 V-리그 역대 한 경기 최다 서브 득점(종전 황두연 8개)이다. 이 부문 전체 1위 기록은 그로저가 삼성화재에서 뛰던 2016년 1월 17일 KB손해보험전에서 달성한 15개다.

요스바니 에르난데스의 발목 부상으로 현재 외국인 선수 없이 경기를 치르고 있는 현대캐피탈은 또다른 악재를 맞았다. 토종 에이스 문성민의 부상이다.

문성민은 1세트 막판 발목을 다쳐 병원으로 후송됐다. 후위 공격 성공 직후 착지 과정에서 발목을 접질렸다. 좋은 컨디션을 보여주고 있던 상황에서 발생한 아쉬운 부상이다.

현대캐피탈은 전광인이 23점으로 분전했지만 갑작스러운 부상 공백에 흔들리며 패배라는 쓴맛을 봤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