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정국, '교통사고 피의자 입건'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내사→피의자 전환…"택시기사 피해 확인"
도로교통법 및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위반 혐의…"소환날짜는 미정"

가수 방탄소년단(BTS) 정국 (사진=이한형 기자/자료사진)
네이버채널 구독
아이돌그룹 방탄소년단의 정국이 교통사고 피의자로 정식 입건됐다.


서울 용산경찰서 방탄소년단의 멤버 정국(본명 전정국·22)을 도로교통법 및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위반 등의 혐의로 입건했다고 8일 밝혔다.

앞서 정국은 지난달 말 서울 용산구의 한남동에서 자신의 승용차를 운전하다가 택시와 교통사고를 냈다. 경찰은 당시 "택시기사의 진단서가 접수되지 않아 내사 중"라며 "향후진단서가 접수되거나 인적피해가 확인될 경우 입건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사고 당시 정국은 음주 상태가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정국의 소환 날짜는 미정"라며 "택시기사의 피해 상황이 확인돼 정식 입건했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