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일 기습 한파"…14일 서울 최저기온 영하 2도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강풍으로 체감온도 5~10도 더 낮아… "수험생 따뜻한 옷 준비"
충남·전라도 등 서쪽지방에선 비·눈 내릴 가능성도

(일러스트=연합뉴스)
네이버채널 구독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지는 14일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져 '수능 한파'가 올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13일 오후부터 북쪽의 차고 건조한 공기가 우리나라로 남하하면서 기온이 점차 떨어질 것"이라며 "수능 당일인 14일 아침에는 기온이 전날보다 2~7도 가량 크게 낮겠다"고 8일 밝혔다.

그러면서 "강한 바람이 불어 체감온도는 5~10도 가량 더 낮아 매우 춥겠다"며 "수험생은 따뜻한 옷을 준비하는 등 체온관리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14일 전국 주요 도시 예상 최저기온은 서울 -2도, 부산 8도, 광주·대구·전주 4도, 대전·청주 2도, 춘천 -3도, 강릉 3도, 제주 10도 등이다.

예상 최고기온은 서울 4도, 부산 12도, 광주·대구 10도, 전주 8도, 대전 7도, 청주 6도, 춘천 5도, 강릉 7도, 제주 13도 등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서울과 수원은 영하권으로 떨어지고,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한파특보가 내려질 가능성이 있다.

이날 전국은 대체로 구름이 낀 날씨를 보이겠으나 충남과 전라도 등 서쪽 지방에서는 새벽부터 밤사이 비나 눈이 내릴 가능성도 있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