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볼리비아 전역에 여행경보 2단계 '여행자제' 발령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볼리비아 대선 이후 시위 격화 상황 감안"

볼리비아 여행경보 발령 현황(일러스트=외교부 제공)
네이버채널 구독
외교부는 8일 '태양의 섬'을 제외한 볼리비아 전역에 2단계 여행경보(황색경보, 여행자제)를 발령했다고 이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지난달 20일 치러진 볼리비아 대통령 선거 결과 관련 시민단체·야권 지지층과 친정부 세력이 유혈 충돌해 사망자가 발생하는 등 시위가 격화되는 상황을 감안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지난해 1월 한국인 관광객이 숨진 채 발견된 티티카카 호수 '태양의 섬' 지역은 이미 발령된 3단계 여행경보(적색경보, 철수권고)가 그대로 유지된다.

여행경보 1단계가 발령되면 현지에 체류하는 우리 국민에게는 신변 안전에 유의하고, 이 지역을 여행할 예정인 국민들에게는 여행에 유의할 것이 권고된다.

이보다 한 단계 높은 2단계 '황색경보(여행자제)'가 발령되면 체류자는 안전에 특별히 유의하고, 여행할 예정인 국민들에게는 여행 필요성을 신중히 검토할 것이 권고된다.

3단계인 '적색경보(철수권고)'가 발령되면 체류자는 긴급한 일이 아닌 한 철수하고, 여행할 예정인 국민들에게는 이를 취소하거나 연기할 것이 권고된다.

4단계인 '흑색경보(여행금지)'의 경우 체류자는 즉시 대피하거나 철수할 것이 권고되고 여행 예정자는 여행 자체가 금지된다.

볼리비아에서는 지난달 20일 치러진 대선에서 에보 모랄레스 대통령이 4선에 성공했는데, 이후 야권과 지지자들이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하며 반정부 시위가 촉발됐다.

당시 모랄레스 대통령은 1차 투표에서 당선됐는데, 개표가 잠시 중단됐다 재개된 후 갑자기 결선 투표가 필요 없을 정도로 그에게 유리한 결과가 나왔고 야당은 조작 의혹을 제기했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