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신경전 대신 포효…'계체통과' 권아솔 "빠른 승리 기대"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쉽고 빠르게 이겠다"(권아솔) vs "끝장내겠다"(샤밀 자브로프)

로드FC 라이트급을 대표하는 강자 권아솔(33)과 샤밀 자브로프(35, 러시아)가 나란히 계체량을 통과했다.

둘은 오는 9일 전남 여수 진남체육관에서 열리는 로드FC 056 메인이벤트 라이트급 경기에서 대결한다.


권아솔과 자브로프는 8일 여수 유탑마리나호텔에서 개최된 로드FC056 계체량에서 각각 70.5kg과 70.3kg을 기록했다.

계체 통과 후 포효하는 권아솔. 사진=로드FC 제공
네이버채널 구독
뚜렷한 신경전은 없었다. 하지만 두 선수는 파이팅 포즈를 취할 때 두 눈을 부릅뜨고 서로 노려보며 보이지 않는 신경전을 펼쳤다.

권아솔은 상대를 도발하는 대신 포효했다. 계체량 통과가 확정되자 두 주먹을 불끈 쥐고 기합을 넣었다.

의외의 차분한 행보는 대회 당일 경기로 보여주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권아솔은 대회 3개월 전부터 원주로드짐에서 로드FC 전 밴텀급 챔피언 김수철과 훈련하면서 컨디션을 끌어올렸다.

먼저 체중계에 오른 자브로프가 "내일 경기에서 권아솔을 끝장내겠다"고 하자 권아솔은 "존경하는 자브로프와 경기하게 되어 영광이다. 쉽고 빠르게 상대를 제압하겠다"고 응수했다. 무대를 내려가기 전에는 허리를 90도로 굽혀 악수하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계체 후 파이팅 포즈를 취할 때 상대 눈을 응시하는 권아솔과 자브로프. 사진=로드FC 제공
메인카드(총 6경기) 출전 선수 전원이 계체량을 통과했다.

밴텀급 타이틀전에서 맞붙는 김민우와 장익환은 각각 62.8kg, 62.0kg을 기록했다. 장익환이 "(김민우의 얼굴을 보니) 많이 상한 것 같은데 제대로 붙어보자. 빼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러자 김민우는 "안 뺀다고 했으니까 경기가 더 금방 끝날 것 같다. 1라운드에 끝내겠다"고 말했다.

미들급 경기에 나서는 최원준과 엔히케 시게모토는 나란히 84.1kg으로 체중계를 내려왔다. 김은수와 황인수(미들급), 김세영과 장대영(페더급), 알렉세이 페도셰프와 고기원(밴텀급)도 모두 계체를 통과했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