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한국당 영입 1호 박찬주 고작 '삼청교육대' 수준인가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문영기 칼럼

(사진=자료사진)
네이버채널 구독
황교안 대표가 영입대상 1호라고 내세웠던 박찬주 전 육군대장에 대한 자질논란이 일고 있다.

박찬주 전 육군대장은 본인과 부인의 공관병에 대한 갑질 문제가 터져 나오고, 부정청탁문제까지 불거지면서 불명예제대를 했다.

문제 있다는 여론이 당내외에서 빗발치자 자유한국당에서는 입당을 보류했지만, 박 전 대장이 해명을 하겠다며 자청한 기자회견은 사태를 더 악화시켰다.

박 전 대장은 자신을 인권유린을 당한 피해자라고 지칭하면서, 문제를 제기한 군인권센터 소장에게 삼청교육대에서 교육을 받아야한다고 주장했다.

아연실색할 일이다.

삼청교육대가 어떤 곳인가.

쿠데타로 정권을 찬탈한 전두환정권이 이른 바 '사회정화'를 명분으로 내세워, 영장도 없이 시민을 군부대에 구금하고, 구타는 물론 공수훈련같은 가혹한 폭력을 가했던 곳이다.


무려 6만명이 영장도 없이 검거됐고, 훈련과정에서 54명, 후유증으로 4백 명 이상이 사망한 최악의 인권유린사태가 빚어졌다.

이런 불법적이고 폭력적인 수단을 써서라도 자신을 모욕한 당사자를 '순화'시켜야 한다는 생각을 아직까지 하고 있다니 경악하지 않을 수 없다.

군부대의 총칼로 국민을 억압하던 군부독재 시절의 폭압적인 의식을 고스란히 드러낸 셈이다.

박 전 대장은 다음날 CBS에 출연해 그런 의미가 아니었다고 어색한 변명을 내놨지만, 삼청교육대 발언에 대해서는 사과할 생각은 없다고 당당하게 답했다.

박 전 대장은 또 CBS와의 인터뷰를 통해 공관병에 대한 인식이 여전히 변화되지 않았다는 사실도 재확인해줬다.

박 전 대장은 공관병이 감을 따거나 골프공을 줍는 것을 당연시하거나, 아들이 공관에서 파티를 한 것도 전혀 문제없다고 인식하고 있었다.

공적업무수행을 위해 마련해 준 공관에서 자신의 아들이 그것도 공관병의 도움을 받아 파티를 여는 것이 왜 문제인지 조차 인식하지 못한다면 박 전 대장의 공감능력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

재판에 계류중이지만, 박 전대장 부인의 공관병에 대한 갑질도 가혹행위라고 해도 지나치지 않을 정도로 심한 사례라고 할 만하다.

그럼에도 황교안 대표는 박 전 대장을 '귀한 분'이라고 옹호하며 영입의사를 굽히지 않았다.


하지만 당내 반대여론이 심각한 수준에 이르고, 대표 자질논란까지 확산되자 영입철회로 가닥을 잡은 듯 하다.

박 전 대장의 영입논란은 자유한국당의 고질적인 병폐를 고스란히 드러낸 사건이다.

변화와 개혁을 외면한 채 특정지역과 극우세력에 의존해 자신들의 '기득권만 지키려는 수구세력'이라는 자화상을 마주한 것이다.

국민들이 원하는 눈높이에 맞추려면 자유한국당은 보다 뼈를 깎는 반성과 개혁이 필요하다.

영입 1호 대상자가 고작 '삼청교육대' 수준이라면, 자유한국당에게 미래는 없는 것 아닌가.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