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녀가요] 투모로우바이투게더 "BTS 선배님이 큰 날개 달아줬죠"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데뷔 직후 빌보드 앨범차트 진입 쾌거
정규앨범으로 7개월 만에 컴백
"자랑스러운 후배 될 것…목표는 신인상"

네이버채널 구독
보이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수빈, 연준, 범규, 태현, 휴닝카이)가 본격 비상을 위한 채비를 마쳤다.

지난 3월 '어느날 머리에서 뿔이 자랐다'를 타이틀곡으로 한 미니 앨범 '꿈의 장 : 스타'를 내고 정식 데뷔한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첫 정규 앨범 '꿈의 장: 매직'으로 7개월 만에 컴백 활동에 나선다.

이들은 21일 오전 11시 서울 연세대학교 백주년기념관에서 연 컴백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다양한 장르의 곡과 멋진 퍼포먼스를 보여드리기 위해 열심히 준비했다"며 "첫 정규앨범을 들려드리게 되어 설렌다. 이번 앨범을 통해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강조했다.

신보 '꿈의 장: 매직'은 전작 '꿈의 장: 스타'를 잇는 앨범으로 꿈을 좇는 소년들의 두 번째 이야기를 담고 있다. 전작이 '너를 만난 기쁨과 설렘'을 표현했다면, 이번 앨범은 '마법 같은 모험담'을 그려냈다.

수빈은 "지난 앨범에 이어 별을 좇는 소년들의 이야기다. 나와 다르면서도 닮은 친구들과 함께하면서 벌어지는 마법 같은 순간들을 담았다"고 소개했다. 태현은 "사춘기 시절에는 여러 가지가 변화하면서 혼란을 겪고 혼자서 폭발하는 심정도 생기곤 하지 않나. 이번 앨범에 그런 이야기를 담아봤다"고 설명을 보탰다.

앨범의 타이틀곡으로 꼽힌 곡은 신스팝 장르의 곡 '9와 4분의 3 승장장에서 너를 기다려'다. 연준은 "아무도 알지 못하는, 나와 친구들만 갈 수 있는 공간이 있다면 설렐 것 같지 않나"라며 "'9와 4분의 3 승장장에서 너를 기다려'를 통해 그런 공간으로 함께 가자는 이야기를 노래해봤다"고 말했다. 태현은 타이틀곡 퍼포먼스에 대해 "절도 있으면서도 굵직한 에너지가 특징이다. 가사 내용을 상징하는 동작을 눈여겨보면 좋으실 것"이라고 했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데뷔 당시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글로벌 아이돌' 방탄소년단 이후 6년여 만에 출격시킨 팀으로 주목 받았다. 이들은 미국 빌보드 앨범 차트 '빌보드 200'에서 140위에 오르고, 미국 6개 도시에서 쇼케이스 투어를 진행하는 등 신인으로서는 이례적인 성적을 거둬 화제를 모았다.


범규는 "데뷔하자마자 빌보드 메인차트에 오를 것이라고 예상하지 못했기에 엄청 놀랐고 많은 팬들에게 감사했다. 이번에도 열심히 준비한 만큼 차트에 오를 수 있었으면 하는 마음이고, 팬들이 앨범을 듣고 마음에 들어 하셨으면 한다"고 했다.

수빈은 "방탄소년단 선배님과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저희에게 큰 날개를 달아줬다. 날개를 달고 날아오르기 위해선 튼튼한 몸이 필요하다는 생각이라 튼튼한 몸을 만들기 위해 매일 연습하며 노력 중이다. 자랑스러운 후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태현은 "팬들이 '믿고 덕질한다'는 말을 해주셔서 기뻤고 책임감도 생겼다.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이라고 했다. "대단한 선배님의 직속 후배라 함께 언급되는 것만으로도 영광이다. 아직은 차이점을 크게 두기보단 배우는 단계라는 생각으로 임하고 있다"고 겸손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한편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곡을 비롯해 '뉴 룰즈', '간지러워', '팝핀 스타', '그냥 괴물을 살려두면 안 되는 걸까', '매직 아일랜드', '20cm', '앤젤 오어 데빌' 등 다채로운 장르의 총 8곡이 수록됐다. 전곡 음원은 이날 오후 6시에 공개된다.

태현은 "피디님뿐만 아니라 회사의 모든 스태프 분들이 완성도 높은 퀄리티를 추구하신다. 이번 앨범 준비도 마찬가지였다. 저희만 잘하면 된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연준은 "방시혁 피디님은 '회사만 믿고 열심히 해라', '잘하고 있다'고 격려해주셨고, 방탄소년단은 선배님들은 너무 바쁘셔서 자주 만나지는 못하지만 연습실에서 볼 때면 응원을 해주셨다. RM 선배는 콘셉트 영상을 보고 '멋지게 잘나왔다'고도 해주셨다"며 미소 지었다.

이들의 올해 목표는 데뷔 때와 마찬가지로 신인상 수상이다. 휴닝카이는 "데뷔 앨범이 사랑받은 것처럼 정규 앨범도 좋아해주셨으면 한다. 목표는 변함없이 신인상이다. 연말시상식에서 꼭 받고 싶다"고 강조했다. 범규는 "오랜 시간 준비한 만큼 향상된 실력으로 좀 더 완벽한 무대를 보여드리고 싶다. 건강하게 활동하고 싶고, 가능한 팬들과 많이 만나고 싶다"고 소망했다.

(사진=연합뉴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