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의 이재명 옹호에 하태경 "지지자 빼먹으려·· 오히려 독"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하 의원 "조국 말아드시더니 이제는 이 지사가 먹잇감?"
"옹호할 수록 국민여론 더 나빠질 것, 황당궤변으로 분노 사기 때문"

하태경 의원(사진 맨 왼쪽)과 이재명 경기도지사(사진 가운데), 유시민 이사장.(사진=자료사진)
네이버채널 구독
하태경 의원(바른미래·부산 해운대구갑)이 유시민 이사장(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의 이재명 경기도지사 재판 관련 옹호 발언에 대해 '오히려 독'이 될 것이라며 비난했다.


유 이사장은 지난 12일 제주웰컴센터에서 열린 노무현 시민학교 강연에서 이 지사의 2심 판결을 거론 하면서 "대법원 가서 파기돼서 올 가능성이 많이 있다고 본다"고 밝힌바 있다.

[관련기사] CBS노컷뉴스 10월 16일자, 유시민, 이번엔 이재명 지원사격?

하 의원은 19일 페이스북에 '유시민, 조국 말아 드시더니 이제는 이 지사가 먹잇감인가 봅니다'란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이 글에서 "유 이사장이 이 지사 대법에서 살아남을 거라는 예언을 했다 한다. 조국수호 선전부장 하면서 조국 지지자 환심 사기는 조국 사퇴와 함께 끝났다"고 밝혔다.

이어 "조국 끝나니 이제는 이 지사를 멋잇감으로 노리고 있다. 마수의 손길을 뻗치며 이 지사 지지자 구애로 방향을 바꾼 것이다. 조국 사례에서 알수 있듯 유 이사장의 관심은 오히려 이재명 측에게 독이 될 것" 이라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독이 될 것이라는 이유에 대해 국민여론 등을 거론하며 주장을 이어갔다.

"(유 이사장이) 조국 수호 한다고 했지만 사실은 조국 몰락의 일등공신이었다. 이 지사에게도 마찬가지다. 옹호할수록 국민 여론만 더 나빠질 것이다. 또 무슨 황당한 궤변으로 국민 분노 살지 알 수 없기 때문이다."

그러면서 "유시민 속내는 도와주는 척은 하지만 결국은 조국, 이재명 다 날리고 그 지지자들만 본인 지지자로 쏙 빼먹으려는 것" 이라고 강조했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