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정공백 방지 이유의 탄원은 잘못"… 이재명 "나로서는 감사"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권은희 의원 "탄원에 동원은 않겠으나 도지사로서 경계해야 한다"
이 지사 "내가 해라 마라 하는 것도 오버·관내는 오해 소지는 있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2019년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땀을 닦고 있다.(사진=이한형기자)
네이버채널 구독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오후 국정감사에서도 이재명 지사의 재판 관련 탄원서에 대한 질타가 이어졌다.

권은희 의원(바른미래· 광주 광산구을)은 "탄원은 딱한 사연을 하소연 하는 취지" 라며 "여러 단체 이름으로 도정공백 방지를 이유로 선처를 호소하고 있으나 이는 잘못된 것" 이라고 주장했다.

그 이유에 대해서는 "도정 공백은 도지사가 죄송한 것이지 그걸 이유로 하는 탄원은 맞지 않는다"고 밝혔다.


권 의원은 이어 "(탄원에) 재판부가 영향을 받지 않는다. 동원하지는 않겠으나 도지사니까 경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이 지사는 "(탄원서)는 시켜서 한일은 당연히 아니다. 각 영역에서 (탄원을 하는 것에 대해) 저로서는 감사하다. 재판부에 영향을 미치는 것이 실제 아니다" 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내가 해라 마라 하는 것도 오버 아닌가" 라고 언급 하면서도 "경기도 관내에서 이뤄지는 탄원서는 오해를 받을 소지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오전 국감에서는 김영우 의원(한나라·경기 포천시, 가평군)이 이 지사의 탄원서 서명에 일부 공무원들의 부탁과 개입이 있었다는 주장을 제기했고, 이 지사는 "서명운동 하고 있지 않다"고 일축한바 있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