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조국 마녀사냥' 페북 글 질의에 "동병상련 마음"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대법관 출신 변호인 추가, 전관예우 논란에 대해서는 "절대 아니다"
이명박, 박근혜 관련 과거 SNS글에 대해서는 "과했다"

18일 오전 경기도청 신관 4층 제1회의실에서 열린 2019년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안상수 의원의 질의에 답변을 하고 있다.(사진=경기도 제공)
네이버채널 구독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최근 SNS를 통해 조국 전 법무부장관과 관련한 견해를 밝힌 이유에 대해 "동병상련의 마음이었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18일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국감에서 안상수 의원(한나라·인천중구동구·강화·웅진)이 자신의 페이스북 글 중 "조국 후보자를 둘러싼 지금의 상황은 마녀사냥에 가깝다"는 내용을 거론하면서 "적절한 멘트였냐"는 질의에 이같이 답변했다.


이 지사는 또 "이것은 제 문제가 아니라, 소위 언론 플레이가 과도하다는 생각을 했다. 그것이 공인이든, 사인이든 중범죄든 아니든 헌법상의 원칙은 지켜줘야 한다. 내 가족이나 나도 많이 당했다. 옳고 그르고의 문제가 아니라 원칙의 문제" 라고 강조했다.

또 최근 대법관 출신 변호인을 추가한 것과 관련해 안 의원은 "전관예우를 기대하는 것 아니냐"고 질의했고 이 지사는 "절대 아니다. 법리적으로 뛰어나신 분이어서" 라고 반박했다.

안 의원은 이날 조국 전 법무부장관 의혹을 거론하면서 이 지사에게 "적절한 처사였냐"고 물었고 이에대해 이 지사는 "도정에 관한 것이 아니라 생각을 잘 못해봤다"고 선을 그었다.

한편, 이 지사는 2016년 자신의 페이스북의 글 중 "이명박, 박근혜는 부정부패 국기문란 혐의로 관련자 모두와 함께 구속해 죽을때까지 감옥살이를 시켜야 한다" 라는 내용에 대해서는 "과했던 것 같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