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녀가요] '컴백' 원더나인 "간절했던 무대, 달라진 모습 보여줄 것"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사진=포켓돌스튜디오 제공)
네이버채널 구독
프로젝트 보이그룹 원더나인이 두 번째 미니앨범 '블라 블라'(Blah Blah)를 들고 돌아왔다. 아홉 멤버는 "무대가 간절했다"며 이번 활동에 대한 강한 의지를 보였다.

컴백은 약 6개월 만이다. 원더나인은 17일 오후 2시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컴백 기념 언론 쇼케이스를 열고 새 앨범을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김태우는 "이전 활동 때와 다른 굉장히 카리스마 있는 콘셉트로 돌아왔다. 직접 작사, 작곡한 곡을 들려드릴 수 있게 돼 설렌다"고 말했다. 유용하는 "공백기 동안 무대에 서고 싶은 마음이 컸다. 빨리 무대를 보여드리고 싶다"고 컴백 활동에 대한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새 앨범 프로듀싱은 작곡가 프라임보이가 맡았고, 원더나인 멤버들은 퓨처 알앤비 댄스 장르의 곡인 타이틀곡 '속삭여'(Blah)를 비롯한 수록곡 작사, 작곡에 고루 참여했다. 신에찬은 "프라임보이 작곡가님께서 기회를 주셨다. 멤버들과 다 같이 소파에 앉아 밤을 새우며 작업한 앨범이라 저희에게 더욱 의미가 있다"고, 이승환은 "저희의 음악 색깔을 앨범에 녹일 수 있게 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또, 신예찬은 "다음에는 더 많은 곡을 들려드리고 싶다"고 소망했다.


콘셉트 변화와 관련해 이승환은 "멤버 중 (유)용하 형이 이번 콘셉트와 가장 잘 어울린다. 얼굴 형태도 날카로운 편이라 '찰떡같은'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유용하는 "무대 아래에서는 '쭈글미'가 있다. 의견을 잘 펼치지 못하는 성격"이라면서도 "무대에서 카리스마 있는 멤버로 뽑아주니 기분이 좋다"며 웃었다. "180도 달라진 모습으로 돌아왔다. 원더나인이 여러 가지 색깔을 소화할 수 있는 팀이라는 걸 보여드리겠다"고 각오를 다지기도 했다.

그런가 하면 수록곡 중 '널'은 팬들을 향한 마음을 담아 부른 '팬송'이다. 신예찬은 "너무 좋고 공감이 가는 내용이라서 열심히 녹음했다. '원더랜드'(팬던명) 분들이 기분 좋게 들어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정택현은 "10대들만의 풋풋한 사랑을 담아 노래했다. 저희 역시 노래를 계속 듣고 있는데, 팬들도 좋아해주셨으면 한다"고 했다.


앨범에는 타이틀곡과 '널'을 비롯해 트렌디한 하우스 트랙 '드라이브'(Drive)와 '언제 어떻게 우리를 갈라놓게 되더라도 언제나 이 자리에 있겠다'는 노랫말이 인상적인 있을게'까지 총 4곡이 실렸다. 전곡 음원은 이날 오후 6시에 공개된다.

이승환은 "지난 활동 당시 방송에 많이 노출되지 못했다. 컴백 이후 더 많은 노력을 한다면, 많은 분들이 저희를 알아봐주시지 않을까 한다"며 "무대에 서고 싶다는 마음이 간절했다. 이번 앨범 활동 때는 무대를 할 때마다 마지막이라는 생각으로 임할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전도염은 연말 시상식에 참여해보고 싶고, 상도 노려보고 싶다. 새 앨범 활동을 통해 인간적으로, 아티스트로서 성장하고 싶기도 하다"고 했다.

한편, 전도염, 정진성, 김태우, 신예찬, 정택현, 유용하, 박성원, 이승환, 김준서 등 9명으로 구성된 팀인 원더나인은 MBC에서 방영한 '언더나인틴'을 통해 결성돼 지난 4월 데뷔했다. 최근 '프로듀스X101', '아이돌 학교' 등 음악채널 엠넷의 아이돌 서바이벌 프로그램을 둘러싼 조작 논란이 일파만파 커지고 있는 상황이라, 이날 쇼케이스에서는 서바이벌 프로그램을 통해 탄생한 팀으로서 이번 논란을 어떻게 바라보고 있는지를 묻는 질문도 나왔다.

관련 질문에 전도염은 "그런 사실을 접하지 않을 수는 없었는데 저희는 저희를 뽑아주셨기에 지금 이 자리에 설 수 있다는 생각을 가지고 열심히 파이팅하면서 앨범을 준비했다"고 말했다. 신예찬은 "본의 아니게 탈락한 연습생 친구들의 심정을 이해할 수 있었고, 그분들의 심정을 생각하며 안타깝고 마음이 아프기도 했다"고 했다.

그런가 하면, 이날 전도염은 최근 온라인 방송에서 '페미니스트'를 의미하는 '페미'라는 단어를 만들었다가 웃음을 지어 일부 네티즌들에게 지적을 받았던 것에 대해 사과하기도 했다. 이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전도염은 "얼마 전 상황에 대해 다시 한 번 모든 여러분에게 죄송함을 표현하고 싶다. 그 단어에 대해 정확히 파악하지 못해 물의를 일으키게 된 점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사진=포켓돌스튜디오 제공)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