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여행 불매운동'의 위력…일본 방문 한국인 58% 급감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사진=연합뉴스)
네이버채널 구독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 이후 펼쳐지고 있는 일본 여행 불매 운동으로 지난달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의 수가 1년 전에 비해 58.1%나 급감했다.

일본정부관광국(JNTO)이 18일 발표한 외국인 여행자 통계(추계치)에 따르면, 9월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 수는 지난해 9월(47만9천733명)에 비해 58.1%나 줄어든 20만1천200명이었다.


9월 감소 폭은 올 8월의 48.0%보다 10.1%p나 높았으며,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를 감행한 7월 감소율은 7.6%였다.

지난달 감소 폭은 JNTO가 통계를 공개한 2003년 이후 3번째로 높은 것으로, 2011년 동일본 대지진 때와 버금가는 수준이다. 동일본대지진이 일어난 직후인 2011년 4월과 5월 감소폭은 각각 66.4%와 58.3%였다.

한국 관광객이 8월과 9월 계속해서 반토막이 나면서 1~9월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의 수는 지난해 동기(569만7천997명)에 비해 13.4% 감소한 483만4천200명이었다.

관광청은 이날 통계를 발표하며 "최근 한일 정세로 인해 일본 여행을 삼가는 움직임이 발생했고 항공편의 감편·운행중단으로 항공좌석 공급량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일본 방문자를 출신 국가(지역)별로 보면, 중국이 25.5% 증가한 81만9천100명으로 가장 많았고, 대만이 14.3% 증가한 37만6천200명으로 그 다음이었다.

한국은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 이전에는 국가별 순위에서 중국과 1~2위를 다퉜지만, 지난 7월 중국에 이어 2위였고, 8월과 9월에는 대만에 밀리며 3위가 됐다.

일본 여행 불매운동으로 일본 여행업계와 지방 주요 관광지들도 큰 타격을 입고 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국토교통성 규슈(九州)운수국은 지난달 부산과 일본 후쿠오카(福岡)현 하카타(博多), 야마구치(山口)현 시모노세키(下關), 나가사키(長崎)현 쓰시마(對馬)를 각각 연결하는 선박 이용자 수 합계가 1년 전보다 80.6% 줄어들었다고 발표했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