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도심 교통 패턴 변화...주요 도로·택지개발 영향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단재로 평균 속도 1년 새 10.7km/h 감소
송절사거리~서청주교사거리 평균 26km/h

(사진=자료사진)
네이버채널 구독
충북 청주에서 진행되는 각종 도로 공사와 대단위 택지개발로 도시 교통 패턴에 다소 변화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도로교통공단 충북지부가 최근 실시한 '2019년 청주시 주행조사' 결과를 보면 청주시의 총 도로 길이는 2016년 1540.9km에서 2017년 1581.8km로 2.7% 증가했다.


차량 등록대수도 꾸준히 증가해 올해 9월 기준 46만 2067대로 지난해(44만 7106대)보다 3.35% 늘었다.

km당 지체시간은 지난해 27.6초/km에서 올해 33.4초/km로 상승했다.

특히 서청주교 교량 개량공사, 옥산교 확포장공사 등의 주요 도로 공사와 방서지구, 테크노폴리스 등의 대단위 택지개발에 따른 환경변화가 도시 교통 패턴에도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됐다.

국지도 32호선과 방서택지지구 입주로 단재로의 구간별 평균 속도는 지난해 37.2km/h에서 올해 26.6km/h로 10.7km/h 감소했다.

반면 사직대로는 31.1km/h에서 31.8km/h로 소폭 증가했다.

최근 개통한 SK로와 서청주교 교량공사로 송절사거리에서 서청주교사거리까지 평균 속도는 26km/h로 나타났다.

SK로 구간의 속도는 높지만 서청주교사거리 통과 시간이 길어져 전체 평균 속도는 낮은 것으로 분석됐다.

도로교통공단 충북지부는 "청주시 주요 도로의 연동체계를 정비해 주민의 불편을 최소화하고 안전한 교통 환경이 이뤄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