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값 15주 연속 상승…강남구 상승폭 둔화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10.1 정책 후 강남 3구 아파트가격은 상승에서 보합세 전환
국토부 부동산 합동단속 예고에 마·용·성도 상승폭 축소
정부의 10.1 부동산 추가 대책 이후에도 서울 아파트가격이 15주 연속 오름세를 나타냇다.

10일 한국감정원의 '주간 아파트 가격동향' 자료에 따르면 10월 첫째 주(7일 기준) 서울 아파트가격은 0.07% 상승했다.

지난 8월 이후 15주 연속 오름세였지만 상승폭은 지난주 0.08%에서 다소 줄었다.

정부가 지난 1일 10.1 부동산 대책 보완 대책을 발표하면서 분양가 상한제 시행을 6개월 유예하기로 했지만 수혜를 입을 단지가 많지 않을 전망이어서 강남 3구의 상승폭은 축소됐다.


강남3구는 분양가 상한제 발표에 따른 관망세 확산 및 신축 급등 피로감으로 상승폭이 줄어들었다.

송파 0.14% → 0.12%, 강남 0.13% → 0.11%, 서초 0.09% → 0.08%으로 가격 상승폭이 줄어들었다. 다만 강동구는 대규모 신축단지 입주에 따른 매수세 유입 등으로 지난주 0.08%에서 0.09%로 상승세가 지속됐다.

(표=한국감정원 제공)
네이버채널 구독
정부가 오는 11일부터 강남권과 마포·용산·성동 등 이른바 '마용성'을 중심으로 한 대규모 부동산 합동단속을 예고하면서 마포(0.11%→ 0.07%) 용산(0.07 →0.06%) 성동( 0.08 →0.08%)의 상승폭도 축소되거나 보합세를 보였다.

전국 기준 주간 아파트 매매가격은 지난주 상승폭을 유지했다. 수도권(0.06%→0.04%)은 상승폭 축소, 지방(-0.03%→-0.02%)은 하락폭이 줄었다.

시도별로는 대전(0.33%), 세종(0.08%), 대구(0.04%) 등은 상승, 광주(0.00%)는 보합, 강원(-0.13%), 경남(-0.12%), 충북(-0.10%), 경북(-0.08%), 전북(-0.08%) 등은 하락했다.

아파트 전세 가격도 지난주의 상승폭을 유지했다.

수도권(0.08%→0.09%)은 상승폭 확대, 서울(0.07%→0.06%)은 상승폭 축소, 지방(-0.01%→-0.01%)은 하락폭을 유지(5대광역시(0.03%→0.03%)했다.

시도별로는 경기(0.12%), 대구(0.12%), 충남(0.07%), 서울(0.06%), 대전(0.06%) 등은 상승, 충북(-0.17%), 제주(-0.10%), 경남(-0.09%), 경북(-0.07%), 전북(-0.04%) 등은 하락했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