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격의 대역전패' 류현진, 허무하게 끝난 가을야구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이럴 수가...' LA 다저스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가 10일(한국 시각) 워싱턴과 NLDS 5차전에서 8회 연속 타자 홈런을 맞고 동점을 허용한 뒤 강판해 더그아웃에서 망연자실한 표정을 짓고 있다.(LA=연합뉴스)
네이버채널 구독
LA 다저스가 충격의 역전패를 안으면서 '괴물' 류현진(32)의 가을야구도 짧게 마무리됐다. 메이저리그(MLB) 포스트시즌 첫 원정 승리를 거뒀지만 아쉬움이 남을 수밖에 없다.

다저스는 10일(한국 시각) 미국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NLDS) 5차전에서 연장 10회 끝에 3 대 7로 졌다. 2회까지 3점을 뽑아내며 기분좋게 출발했지만 8회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의 2실점, 연장 10회 조 켈리의 4실점으로 무너졌다.

시리즈 전적 2승3패로 다저스의 4년 연속 NL 챔피언십시리즈(CS) 진출은 좌절됐다. 더불어 지난 2년 연속 월드시리즈(WS) 준우승을 설욕하려던 꿈도 무산됐다.


출발은 좋았다. 1회 작 피더슨의 홈런성 2루타에 이어 맥스 먼시가 상대 우완 선발 스티븐 스트라스버그로부터 2점 홈런을 뽑아냈다. 2회는 키케 에르난데스가 솔로 홈런으로 다저스 팬들을 열광시켰다.

마운드에서도 선발 워커 뷸러가 역투를 펼쳤다. 1차전 6이닝 무실점으로 승리를 따낸 뷸러는 이날도 6⅔이닝 7탈삼진 1실점 호투로 승리 요건을 채웠다. 6회 연속 안타로 실점한 게 유일한 흠이었다.


하지만 불펜이 문제였다. 다저스는 7회 2사 1, 2루에서 뷸러를 내리고 에이스 커쇼를 투입했다.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이 예고한 대로 2차전 선발로 나섰던 커쇼를 불펜으로 활용하려는 계산이었다. 일단 커쇼는 애덤 이튼을 삼구삼진으로 잡아 급한 불을 껐다.

커쇼는 그러나 8회 충격의 동점을 허용했다. 3, 4번 타자 앤서니 렌던과 후안 소토에게 연속 1점 홈런을 얻어맞은 것. 승리의 8부 능선을 넘지 못했다.

다저스는 연장 10회 켈리가 난조에 빠졌다. 이튼에게 볼넷, 렌던에게 2루타를 맞은 뒤 소토를 고의 4구로 거른 켈리는 하위 켄드릭에게 만루홈런을 맞았다. 승부가 갈린 순간이었다.

워싱턴과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3차전에서 역투한 류현진.(사진=연합뉴스)
그러면서 류현진의 가을야구도 끝났다. 류현진은 3차전 원정에서 5이닝 2실점으로 팀의 10 대 4 역전승의 발판을 마련하며 승리 투수가 됐다. 만약 다저스가 이겼다는 세인트루이스와 NLCS 1차전 선발로 나설 예정이었지만 류현진의 등판 기회는 사라졌다.

더불어 류현진은 다저스에서 7년 세월도 일단 막을 내렸다. 지난 시즌 뒤 얻은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1년 200억 원 계약으로 유예한 류현진은 올 시즌 뒤 FA 시장에 나온다. 다저스 잔류 가능성도 있지만 슈퍼 에이전트 스캇 보라스가 어떤 계약서를 갖고 올지가 관건이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