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정경심 자산관리인' 인터뷰 조사위 구성에 내부 반발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알릴레오' 인터뷰 논란에 KBS '조사위원회' 구성
담당 사회부장 보직 사퇴 의사 밝혀
KBS 사회부장, 유시민 이사장 향해 "한 개인의 인생을 제물로 해선 안 된다"

KBS 사옥 (사진=KBS 제공)
네이버채널 구독
KBS가 조국 법무부 장관 부인인 동양대 정경심 교수의 자산관리를 맡아온 한국투자증권 PB(프라이빗 뱅커) 김경록 차장 인터뷰 논란이 일자 조사위원회를 구성하겠다고 밝히자 내부에서는 반발이 거세다.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이 지난 8일 유튜브 채널 '유시민의 알릴레오'를 통해 김경록 차장 인터뷰 녹취를 공개하자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김 차장은 자신의 인터뷰가 KBS에 보도되지 않았으며, KBS와 검찰이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차장의 발언과 관련해 유시민 이사장은 "공영방송 법조팀장이 이 중요한 검찰 증인을 인터뷰해놓고 기사는 안 내보고 그 내용을 검찰에 실시간 흘리는 게 이게 도대체 가능한 일인가 싶다"며 KBS를 강하게 비판했다.

'알릴레오' 방송 이후 논란이 커지자 KBS는 8일 인터뷰 내용을 반박하며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 법적 대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어 9일에는 외부 인사를 포함한 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조사를 진행한 뒤 이른 시일 내에 결과를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8일 방송된 알릴레오 라이브 3회 '윤석열 총장에게 띄우는 헌정방송' 중 (사진=유튜브 화면 캡처)
사측의 결정에 대해 내부 기자들 사이에서 비판이 나오는 것은 물론, 해당 인터뷰를 보도한 법조팀을 총괄하는 성재호 사회부장은 10일 사내게시판에 보직 사퇴 의사까지 밝혔다.

성재호 부장은 KBS 취재진이 검찰에 인터뷰 내용을 유출했다는 주장에 대해 "자산관리인의 피의사실 즉, '증거인멸' 혐의를 검찰에 물은 게 아니다. 자산관리인이 말한 장관 부인의 의혹을 검찰에 물은 것"이라며 "검찰에는 당시 우리 보도가 별반 새로울 게 없었다"고 반박했다.


이어 그는 "MB(이명박 전 대통령) 집사에게 들은 얘기를 바탕으로 'MB 집사의 의혹'이 아니라 'MB의 의혹'과 관련된 증언이 어느 정도 신빙성이 있는지 수사 중인 검찰에 확인 시도를 하는 것과 별반 다르지 않다"며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수사 당시에도 그랬다"고 설명했다.

KBS와 검찰의 유착 의혹을 제기한 유시민 이사장에 대해 성 부장은 "그는 스스로 '어용 지식인'을 자처했고, 자신의 진영을 위해 싸우며 방송한다"며 "시대정신을 담아내야 하는 저널리즘이라도 지켜야 할 원칙은 있다. 유 이사장에게는 오직 조 장관과 정 교수만 중요하다"고 말했다.

8일 KBS '뉴스9' 중 (사진=방송화면 캡처)
성 부장은 "진영 이익과 논리를 대변하는 언론이 시대정신을 구현할 수도 있겠지만 그렇다고 한 개인의 인생을 제물로 해선 안 된다. 개인의 희생을 당연시하며 시대정신을 앞세우면 그건 언제든 파시즘으로 돌변할 수 있다"며 "우리는 이런 '진영 언론들'과도 달라야 한다"고 지적했다.

성 부장은 마지막으로 "이젠 짐을 내려놓아도 될 것 같다"며 보직 사퇴 의사를 내비쳤다.

한편 KBS는 조사위원회를 통한 진상조사가 진행되는 동안 '조국 장관 및 검찰 관련 보도를 위한 특별취재팀'을 구성해 관련 취재 및 보도를 담당한다는 계획이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