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알릴레오' 의혹 제기에 조사위원회 꾸렸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외부인사 포함, 빠른 시일 내에 조사 결과 발표 예정
조국 장관 및 검찰 관련 보도 위한 특별취재팀도 구성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가 KBS 취재·보도 과정에 의혹을 제기하자, KBS는 외부인사가 포함된 조사위원회를 꾸려 진상조사에 나서겠다고 9일 밝혔다. (사진=황진환 기자/노컷뉴스 자료사진)
네이버채널 구독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진행하는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가 KBS 취재·보도 과정에 의혹을 제기하자, KBS는 외부인사를 포함한 조사위원회를 꾸려 진상조사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KBS는 9일 공식입장을 내어 "한국방송공사는 알릴레오에서 제기한 KBS의 관련 보도 의혹에 대하여 어제(8일) 보도 자료를 통해 △KBS가 김경록 씨의 인터뷰를 다음 날 KBS뉴스에 보도한 사실 △인터뷰 내용을 검찰에 유출하지 않은 점을 우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관련 의혹이 완전히 해소되지 않고, 추가적인 조사의 필요성도 제기돼, 다음과 같이 후속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KBS는 "외부 인사를 포함한 '조사위원회'를 구성하여, 최근 의혹이 제기된 조국 장관 및 검찰 관련 취재·보도과정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겠다. KBS 시청자위원과 언론학자 등 중립적인 외부 인사들이 참여해 관련 내용에 대해 충실히 조사한 뒤,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그 결과를 공개하겠다"라고 전했다.

이어, "진상조사가 진행되는 동안 '조국 장관 및 검찰 관련 보도를 위한 특별취재팀'을 구성하여 관련 취재 및 보도를 담당하도록 하겠다. 특별취재팀은 통합뉴스룸 국장 직속으로 법조, 정치, 경제, 탐사 등 분야별 담당 기자들을 망라하여 구성해, 국민의 알 권리와 진실에 기반한 취재와 보도를 계속하겠다"고 알렸다.

앞서 유시민 이사장은 8일 자신이 진행하는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를 통해 조국 장관의 자산을 관리해 온 김모 씨 인터뷰 내용을 전했다. 김 씨는 자신의 신뢰하는 사람 소개로 KBS 법조팀장과 인터뷰를 했으나 기사는 나오지도 않았고, 자신이 인터뷰한 사실과 그 내용이 검찰에게 유출된 것 같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KBS는 같은 날 메인뉴스 '뉴스9' 리포트와 공식입장을 통해 취재원 인터뷰를 유출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KBS는 조국 장관의 부인인 정경심 교수 자산을 관리해줬다는 한국투자증권 PB인 김 씨를 인터뷰했고, 해당 보도는 9월 11일 '뉴스9'를 통해 2꼭지 나갔으며, 관련 내용을 검찰에 유출한 적도 없기에 '알릴레오'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