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여행 불매운동'에 8월 방일 한국인 48% 감소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서울 김포공항 국제선 일본항공 탑승수속 카운터. (사진=이한형 기자/자료사진)
네이버채널 구독
일본 불매 운동의 영향으로 지난달에 일본을 찾은 한국인 여행자 수가 지난해 8월에 비해 절반 가까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정부관광국(JNTO)이 18일 발표한 방일 외국인 여행자 통계(추계치)에 따르면, 지난달 일본을 찾은 한국인 여행자 수는 30만8천700명으로 지난해 8월에 비해 48.0%나 떨어졌다.

이는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로 촉발된 불매 운동이 시작된 첫 달인 7월 감소폭(7.6%)의 6배에 가까운 수준이다.


이로써 지난 1~8월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은 473만3천100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9.3% 감소했다.

지난달 일본을 찾은 전체 외국인 수는 한국인 여행자 감소의 영향으로 증가세가 꺾이면서, 지난해 8월에 비해 2.2% 감소한 252만100명으로 집계됐다.

한국의 방일 여행객 수는 지난 7월 중국에 이어 2위였으나, 8월에는 대만에 밀리며 3위가 됐다.

일본 정부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외국인 관광객 3천만명 유치에 이어,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이 열리는 내년에는 4천만명 유치를 목표로 하고 있지만, 목표 달성에 차질이 예상된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