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흉흉한 추석, 국민연대로 맞서야"…통합 강조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조국 임명 직후 자신이 제안한 '국민연대' 다시 거론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 장관을 임명한 9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의원들이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조국 장관의 임명을 규탄하는 피켓 시위를 펼치고 있다. 윤창원기자
네이버채널 구독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2일 "이제 우리 모두가 함께하는 '국민연대'의 힘으로 맞서 싸워야 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추석 연휴 첫날인 이날 페이스북에 "추석이 이렇게 흉흉했던 적이 없었다. 자유민주주의가 흔들리고 있다"며 이같이 썼다.

지난 10일 자신이 제안한 국민연대를 다시 거론해,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을 계기로 가속화 조짐을 보이는 보수통합을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

이어 "자유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해서는 위선적이고 불의한 문재인정권을 막아내야 한다"면서 "몸으로 투쟁하고 전략으로 투쟁하고 정책으로 투쟁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여러분이 믿어주고 함께해 주시면 두려울 것 없다"며 "문재인정권의 폭정과 야만, 그리고 광기! 반드시 물리치고 승리할 것이다"라고 적었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