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휴첫날 귀성길 정체 시작, 오전 8시 현재 서울→광주 6시간40분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광주전남지역 고속도로는 원활한 소통

추석연휴가 시작된 11일 밤 고향으로 향하는 귀성객들로 북새통을 이루고 있는 광주광천터미널 모습(사진=김삼헌 기자)
네이버채널 구독
추석연휴 첫날 귀성길에 오른 차량들이 늘어나면서 호남과 서해안고속도로 하행선이 큰 혼잡을 빚고 있다.

한국도로공사 광주전남본부에 따르면 12일 오전 귀성차량들이 몰리면서 호남고속도로와 서해안 고속도로의 정체현상이 심해지고 있다.


이에따라 이날 오전 8시현재 호남고속도로의 경우 서울에서 광주까지 승용차로는 6시간 40분, 버스로는 4시간 50분이 소요되고 있고 서해안고속도로는 서울에서 목포까지 승용차로 7시간 15분정도가 걸리고 있다.

반면 광주-무안을 비롯해 광주-대구,광주-순천간 고속도로 등 광주전남지역의 고속도로는 원활한 소통을 보이고 있다.

이날 자정부터 오전 8시까지 고속도로를 이용해 광주로 들어온 차량은 4만 2천대, 광주에서 귀성길에 나선 차량은 8만 3천여대로 집계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 광주전남본부는 "수도권에서 귀성길에 나선 차량들이 많아 이날 오전 11시부터 호남고속도로와 서해안 고속도로 하행선은 극심한 정체가 예상된다"며 "이같은 귀성길 정체는 이날 밤까지 계속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