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해안서 전도사고 골든레이호 선원 2명 귀국길…13일 인천공항 도착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골든레이호 선원 구조 작업 현장 (사진=연합뉴스)
네이버채널 구독
미 조지아주 브런즈윅 항구 인근에서 90도 전도되는 사고가 발생한 현대글로비스 소속 대형 자동차 운반선, 골든레이 호에서 구조된 우리 선원 10명 중 2명이 11일(현지시간) 미국 애틀란타로 출발 귀국길에 오르게 된다.

외교부를 주축으로 한 골든레이 호 선박사고 현장지휘본부는 이날 구조된 우리 선원 10명 중 2명이 현대글로비스 측 제공 차량편으로 애틀란타로 출발했으며, 이들은 주애틀란타 총영사관에서 여행증명서를 발급받아 직항 항공편으로 13일 인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귀국하는 선원 가운데 한 명은 구조과정에서 손가락에 부상을 입어 국내에서 전문적 치료를 받기 위해 조기 귀국하게 됐고, 여기에 선원 한명이 추가로 동행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나머지 선원 8명은 브런즈윅 현지에 남아 사고 원인 등의 조사를 받고 있으며, 지휘본부는 미국 해안경비대 측과 협의해 가능한 조기에 이들 선원들도 귀국하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휘본부장인 김영준 애틀랜타 총영사는 이날 오전 선원과 방문 가족이 투숙 중인 숙소를 재차 방문해 선원들의 상태를 살피는 한편, 이들이 조기에 귀국할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말했고, 선원과 가족들은 정부의 관심과 지원에 감사를 표명했다고 본부 측은 전했다.

골든레이호는 지난 8일(현지시간) 새벽 브런즈윅 항에서 자동차 4200여대를 싣고 출항하던 중 항만 근처에서 선체가 기울어지는 사고를 당했다. 미 해안경비대는 선체에 남아있던 4명의 선원을 선체를 절단해 구조하는 등 승선원 23명을 전원 구조하는데 성공했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