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갈등 여파…"일본여행 계획 국민 69.3%, 취소·변경"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 후 일본 여행 의향·호감도 대폭 하락
추석 연휴 여행 의향 국민 74.6% '국내 여행 계획'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는 서울 김포공항 국제선 일본항공 탑승수속 카운터 (사진=이한형 기자/자료사진)
네이버채널 구독
일본 정부의 경제 보복 조치로 한일 관계가 악화일로를 겪고 있는 가운데, 일본 여행을 계획한 우리 국민 상당수가 여행을 취소하거나 여행지를 변경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이 11일 공개한 '일본 수출규제 이후 국민들의 일본여행 의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일본 여행을 계획한 국민의 69.3%가 이를 취소하거나 여행지를 국내로 변경한 것으로 조사됐다.

일본 여행을 취소한 사유로는 '한일관계 악화(93.2%)'가 가장 높은 수치로 꼽혔다. 특히 40~50대 중장년층과 고령층의 일본여행 취소가 상대적으로 높았다.

일본 여행을 취소하거나 변경한 국민 중 여행지를 국내로 전환한 비율은 43.8%로 나타났다. 일본을 대체한 국내 여행지는 제주(31.5%), 강원(20.4%), 부산(16.7%) 순으로 꼽혔다.

여행지를 해외로 변경한 비율은 39.2%로, 일본을 대체하는 해외 여행지는 베트남(29.0%)이 가장 많았다. 뒤이어 대만(17.9%), 홍콩(17.2%) 순이었다.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 이후 국민들의 일본 여행 의향과 호감도도 큰 폭으로 감소했다.

국민들의 일본 여행 의향은 수출규제 조치 전 60.4%에서 11.5%로 감소했고, 호감도는 28.7%에서 7.6%로 하락했다.


향후 일본과의 관계가 회복이 될 경우 일본 여행 의향이 있는 비율은 36.1%로 나타났다.

또 최근의 한일 갈등 속 일본 여행의 자제 분위기에 대해 국민 10명 중 약 7명이 공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은 "해외여행 목적지 선택에서 호감도가 중요한 요소로 작용하는 점을 고려했을때, 수출규제 이슈가 일본에 대한 낮은 호감도와 일본 여행에 대한 부정적인 의향을 갖게 하는 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고 밝혔다.

추석 연휴를 앞두고 여행을 계획한 국민들의 74.6%는 국내 여행을 갈 계획인 것으로 조사됐다.

선호하는 국내 여행 목적지는 강원(21.0%), 제주(17.4%), 부산(14.4%) 순이었다.
.
한국문화관광연구원 관계자는 "일본 수출규제 이슈에 따라 국민들의 일본 여행 자제 분위기가 형성되면서 관광수요의 43.8%가 국내로 전환되고 있다"면서 "국민들이 평소 일본을 여행 목적지로 고려하는 주된 요인이 접근성, 매력성, 가격 경쟁력 및 다양한 관광콘텐츠인 점을 고려해 국내 관광의 매력을 높이기 위한 정책 발굴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