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영국·호주인 3명 억류…미국 주도 '호르무즈 호위연합체' 구성과 맞물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2019년 6월 21일 영국 런던의 주영 이란 대사관 앞에서 아내 나자닌 자가리-랫클리프의 석방을 요구하는 1인 시위를 벌이는 리처드 랫클리프. (사진=EPA 제공/연합뉴스)
네이버채널 구독
이란 핵합의를 둘러싸고 서방과 갈등 중인 이란이 영국과 호주인 3명을 억류한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일간 더타임스는 11일 이란 당국이 최근 영국과 호주 이중국적자인 여성 두 명과 호주인 남성을 잇달아 체포해 테헤란 에빈 교도소에 수감했다고 보도했다.

신원이 공개되지 않은 이들은 세계 여행 중인 블로거와 케임브리지대에서 수학한 뒤 호주 대학에서 근무 중인 교수로 확인됐다고 타임스는 전했다.

여성 블로거의 경우 호주 국적자인 남자친구와 함께 3년 전부터 세계 각국을 돌며 촬영한 영상과 사진을 유튜브와 인스타그램에 올리다가 약 10주 전 이란 당국에 붙들려 구금됐다. 억류된 두 여성은 여성 정치범들과 함께 수감된 것으로 알려졌다.


역시 에빈 교도소에 갇힌 대학교수는 자세한 혐의는 알려지지 않았으나 10년형이 선고돼 독방에 구금된 상태로 전해졌다. 이란에선 스파이 혐의로 기소된 피의자에게 통상 10년형이 선고된다고 타임스는 전했다.

에빈 교도소는 스파이 혐의로 체포돼 3년 넘게 수감생활 중인 이란계 영국 여성 나자닌 자가리-랫클리프가 갇혀 있는 곳이다.

영국과 호주 이중국적자인 두 여성의 석방과 관련한 문제는 현재 호주 정부가 주도해 논의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호주 정부는 여성 블로거의 남자친구를 포함해 억류된 사람이 모두 3명이라면서 "외교통상부가 억류된 호주인 3명의 가족에게 영사지원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영국 외무부는 자국민에게 이란 여행 자제령을 내리면서도 억류와 관련한 언급은 하지 않았다.

외무부는 "영국 국적자는 이란에서 임의 체포될 위험이 있고, 영국과 이란 이중국적자는 위험이 더욱 크다"고 경고했다.

영국과 호주는 지난달 5일과 21일 미국이 주도해 구성하려는 '호르무즈 호위연합체'에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상황이어서 이들의 억류가 이와 무관하지 않을 것이란 관측도 제기된다.

영국은 서방과 핵 갈등을 빚는 이란 유조선을 최근 지브롤터에서 억류했고, 이란도 영국 유조선 스테나 임페로호를 나포하는 보복에 나서면서 관계가 급격히 악화됐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