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추석 앞두고 라디오 '여성시대' 깜짝 출연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명절이 서러운 이웃들에게도 마음 조금씩 나눠달라"
택배기사 애환 사연에 "택배기사들은 행복 배달하시는 고마운 분"
"추석에 고향 다녀올 계획"…노래 '향수' 신청
양희은 "동명이인이신가" 실제 문 대통령 출연에 '깜짝'
청취자들도 "개그맨이시죠? 대통령 목소리와 똑같다"

추석특집 라디오 방송 인터뷰하는 문 대통령.(사진=연합뉴스)
네이버채널 구독
"명절이 더 힘들고 서러운 그런 이웃들이 있는데 그런 분들께도 마음을 조금씩 나눠줬으면 좋겠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둔 11일 'MBC 라디오 '여성시대 양희은, 서경석입니다'에 '깜짝 출연'했다.

문 대통령의 라디오 생방송 출연은 추석 명절을 앞두고 국민에게 직접 인사를 전하려는 취지에서 마련됐다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문 대통령의 목소리는 이날 오전 10시 22분부터 약 6분간 전파를 탔다.

앞서 해당 프로그램 진행자인 양희은씨와 서경석씨는 추석 연휴를 맞아 택배기사의 애환을 다룬 편지 사연을 소개했다.

사연을 들은 청취자들의 문자를 소개하던 서씨는 "지금 편지만큼 긴 문자가 왔다. 문재인 님이다"라며 문 대통령이 보낸 문자를 대신 읽기 시작했다.


문 대통령은 문자에서 "택배를 받을 때는 행복하다. 고향에 계신 어머님의 사랑과 정성이 담겨있을 때도 있고 주문한 물건을 기다렸다 받는 반가움도 있다"며 "택배기사들은 이렇게 행복을 배달해 주시는 고마운 분들인데 고마움을 가끔 잊기도 한다"고 말했다.

또 "서로를 위하는 훈훈한 사연을 들으니 제 마음도 환해진다"며 "같은 따뜻한 마음을 나누는 추석이 됐으면 좋겠다. 이 시각에도 일하고 있을 전국 택배기사님들, 오늘도 안전하게 일 마치시고 추석 잘 쇠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문자 소개가 끝나자 진행자 양희은씨는 "동명이인이신가"라고 물었고, 서경석씨는 "동명이인이 아니다. 여러분들이 생각하는 그분이 맞다"고 문 대통령을 소개했다.

이때 전화연결을 대기하던 문 대통령이 "안녕하세요. 문재인입니다. 반갑습니다"라고 인사했고, 문 대통령 전화 연결을 사전에 알지 못했던 양씨는 크게 놀랐다.

문 대통령은 추석 연휴를 앞두고 고생하는 택배기사의 사연을 같이 들었다며 "저도 택배 일을 체험한 적이 있는데, 정말 가슴 뭉클하기도 하고 마음이 아픈 사연"이라고 말했다.

또 "방송에서 소개한 사연을 들으면 사회 곳곳에 선한 사람이 많다고 생각한다"며 "아까 서경석씨 말대로 아직은 살만한 세상 아닌가 싶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 뭐 하고 계시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올해는 추석을 앞두고 태풍이 있어서 아주 심하지는 않지만, 낙과 등 이런저런 피해가 있었기에 추석 성수품 수급, 추석 물가 같은 명절 대책을 살피고 있었다"고 답했다.

'추석 연휴를 어떻게 보내실 거냐'는 질문에는 "작년 추석에는 유엔총회에 참석하느라 국민과 추석을 보낼 수 없어 아쉬웠다"며 "올해는 국민과 함께 한가위 보름달을 볼 수 있을 것 같아 참 좋다. 저도 고향에 노모가 계시고 제사도 모셔야 하기에 고향에 다녀오려고 한다"고 소개했다.

또 "택배기사처럼 명절에 더 바쁘게 일해야 하는 분들 참 많다. 우리의 안전을 지켜주는 분들도 계신다"며 "그분들 덕분에 우리가 행복한 명절을 보낼 수 있다. 그분들께 특별히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이어 "이미 고향으로 출발하신 분들도 많이 계실테고 반가운 얼굴들 만날 생각에 마음이 많이 설레지 않을까 한데, 길이 많이 막히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그럴수록 쉬어가며 안전하게 다녀오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이번 명절에는 크고 선명한 보름달을 볼 수 있다고 한다. 사랑하는 이들과 함께 보름달을 보며 소원도 빌고 밀린 얘기도 나누며 넉넉한 한가위를 보내시길 기원한다"며 "명절이 더 힘들고 서러운 이웃분들에게 마음을 조금씩 나눠줬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라디오 프로그램 전화연결인 만큼 신청곡도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명절 때 고향에 못 가는 분이 많고, 아예 갈 수 없는 실향민도 계시다. 고향을 그리워하는 마음 담아 함께 듣고 싶다"며 박인수·이동원이 부른 '향수'를 신청했다.

문 대통령의 전화 연결 시간에는 '개그맨이시죠? 대통령 목소리와 똑같다', '정말로 대통령이 여성시대에? 인증해달라' 등의 청취자 문자가 쇄도했다. 서씨가 이런 문자를 소개하자 문 대통령은 "저도 한번 들어보고 싶다"며 크게 웃기도 했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