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구 3쿠션 빅매치, 추석 연휴 뒤 또 열린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네이버채널 구독
추석 연휴 뒤 당구 3쿠션 최고수들이 다시 모인다.

'2019 서울 서바이벌 3쿠션 마스터즈'가 오는 16일부터 22일까지 서울 역삼동 MVL(엠블) 빌리어드와 마곡동 더 넥센 유니버시티에서 펼쳐진다. 국내외 톱 랭커들이 총출동한다.


세계 랭킹 1위 딕 야스퍼스(네덜란드)를 비롯해 마르코 자네티(이탈리아·3위), 타이푼 타스데미르(터키·4위) 등 해외 정상급 선수들이 나선다. 국내에서도 조재호(서울시청·7위), 김행직(전남연맹·12위), 허정한(경남·14위), 조명우(실크로드시앤티·16위), 최성원(부산시체육회·17위) 등 쟁쟁한 고수들이 출전한다.

상금도 풍성하다. 우승 상금 6000만 원, 준우승 상금 2500만 원 등 총상금 3억2000만 원 규모다. 지난주 막을 내린 세계캐롬연맹(UMB) 공인 대회 중 최대 우승 상금(8000만 원)이 걸린 2019 LG U+ 3쿠션 마스터스의 총상금 규모 2억4000만 원을 넘는다.

15개 국가 328명의 선수들은 16일부터 2일 동안 엠블 빌리어드에서 예선전을 치른다. 이후 18일 조 추첨을 통해 더 넥센 유니버시티에서 본선 경기를 펼친다.

19일 정오부터 MBC Sports+를 통해 본선 32강 주요 경기 및 16강, 준결승, 결승 경기가 생중계된다. 인터넷 당구 전문 방송 코줌코리아 홈페이지에서는 예선전을 포함해 전 경기를 생방송으로 볼 수 있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