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프리미엄 가전의 새 화두로 '공간' 제시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LG전자 H&A사업본부장 송대현 사장. (사진=LG전자 제공)
네이버채널 구독
LG전자가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가전박람회 'IFA 2019'에서 '공간 가전'이라는 새 화두를 제시했다.


단순히 편리함을 주는 가전이 아니라 거실, 주방, 침실 등 집안의 공간과 조화를 이루고 새로운 공간 가전을 선보이겠다는 취지다.

LG전자 H&A 사업본부장 송대현 사장은 7일 베를린 현지 기자간담회에서 "제품 개발 시 공간과의 조화를 염두에 두면 고객에게 감동을 줄 수 있는 새로운 가치를 발견할 수 있다"며 "집안의 모든 영역에서 공간과 조화를 이루고 고객가치를 더해주는 새로운 공간 가전 솔루션을 지속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는 IFA에서 인공지능 전시존인 'LG 씽큐 홈'을 통해 '그레이트 리빙・키친', '홈오피스·홈시네마', '스타일링룸・세탁라운지' 등 실제 생활공간에서 고객의 라이프스타일에 맞춘 공간 솔루션을 제시했다.

1~3인 가구의 증가에 따른 공간 활용도와 기능성을 높이기 위해 공간을 벽으로 분리하지 않고 개방하는 추세에 맞춰 거실과 주방의 허브 역할을 하는 가전도 선보였다.

주방에서 다른 곳으로 이동하지 않고도 냉장고를 통해 조리법을 검색하고 식자재를 주문할 수 있는 'LG 디오스 스마트 노크온 매직스페이스 냉장고'가 그 예다.

드럼세탁기 하단에 통돌이 세탁기를 결합한 '트롬 트윈워시'로 바닥면적 등 사용공간을 대폭 줄일 수도 있다.

LG전자는 프리미엄 프라이빗 가전 'LG 오브제'를 가전과 가구를 결합한 신개념 융복합 가전으로 설명했다.

주방과 거실이 통합되는 최근 트렌드를 '그레이트 리빙 키친'이라고 정의해 두 공간을 연결하는 가전에도 주목하고 있다고 LG전자는 밝혔다.

송대현 사장은 빌트인 시장의 전략 목표와 관련 "약 3년 뒤인 오는 2023년에는 톱티어(선두권)로 올라설 것"이라고 말했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