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한라산 등반시간 9월부터 최대 1시간 단축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만세동산에서 본 한라산 화구벽. (사진=제주도 제공)
네이버채널 구독
가을철인 9월부터 제주 한라산 등반시간이 최대 1시간까지 줄어든다.

제주도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 9월 1일부터 10월 31일까지 한라산을 찾는 탐방객의 안전과 탐방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입산 시간을 조정한다고 25일 밝혔다.

이에 따라 한라산의 코스별 탐방 시간이 30분에서 최장 1시간까지 단축 운영된다.

우선 어리목코스(탐방로 입구)와 영실코스(탐방로 입구)는 오후 3시까지 입산이 가능했지만 9월부터는 오후 2시까지로 앞당겨진다.


또 윗세오름대피소의 입산시간은 오후 2시까지에서 오후 1시 30분까지로, 성판악코스(진달래밭 대피소)와 관음사코스(삼각봉대피소)는 오후 1시에까지에서 낮 12시 30분까지로 단축된다.

이와 함께 돈내코코스(안내소)는 입산시간이 오전 11시까지에서 오전 10시 30분까지로, 어승생악코스(탐방로 입구)는 오후 6시까지 입산가능하던 시간이 오후 5시까지로 앞당겨진다.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는 가을철 한라산국립공원 고지대는 불규칙한 날씨 변동에 따른 기온차로 안전사고 발생이 우려된다며 물과 여벌옷, 모자 등을 충분히 챙겨야 한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