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한라산은 언제 생성됐나…학술조사 올해 완료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2016년부터 4년간 진행된 학술조사 용역 중간보고회 28일 열려

한라산에서 학술조사를 진행하고 있는 용역진. (사진=자료사진)
네이버채널 구독
한라산의 식생과 지형침식 변화 등을 밝혀내는 기초학술조사 용역 보고회가 열린다.


제주도 세계자연유산본부는 오는 28일 오후 3시 한라수목원 생태학습관 시청각실에서 '한라산천연보호구역 기초학술조사 4차년도 용역 중간 보고회'를 개최한다고 25일 밝혔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이 지난 3월부터 시작한 올해 학술조사 용역은 11월 중순까지 이어진다.

3차년도까지 진행된 한라산의 지형과 지질, 동식물 기초조사를 이어가고 지형침식 변화와 식생변화, 한라산 고지대 일사량 특성 등을 연구하는 용역이다.

특히 2016년 백록담, 2017년 물장오리, 2018년 사라오름에 이어 올해는 논고악 산정호수 퇴적층을 채취해 퇴적물 입도와 구성광물 분석, 퇴적물 지화학적 분석, 퇴적물 연대 측정, 퇴적물 내 생물흔적 등을 살펴보고 있는데 그 연구결과가 중간보고회에서 설명된다.

또 이번 보고회에선 4년에 걸쳐 진행 중인 한라산천연보호구역 항공라이다 자료도 보고되고 그동안의 연구과정과 종합 최종보고서 추진상황도 공유된다.

한라산 학술조사는 문화재청 지원으로 4차년도인 올해까지만 추진된다.

한라산천연보호구역 보존을 위해 지형·지질, 동식물, 기후 등 주요 영향인자에 대한 기초자료를 확보해 장기적인 대응방안을 수립하기 위한 것이다.

지난 3년의 조사에서 한라산 백록담의 형성시기를 최초로 밝혔고 백두산에만 분포하는 코멘다이트 암석을 한라산 일대에서 확인하기도 했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