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대골목서 펼쳐진 대구 문화재야행, 3만9천여명 다녀가며 성황리에 마무리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2019 대구 문화재야행. (사진=대구 중구청 제공)
네이버채널 구독
대구 근대문화골목에서 펼쳐진 '2019 대구 문화재야행'이 성황리에 진행됐다.

25일 대구 중구청에 따르면 행사 기간인 지난 23일과 24일 이틀 동안 3만9천여명의 관람객이 근대골목을 다녀갔다.

3.1 만세운동 100주년을 기념하며 '1919 다시 만나는 그날 밤'을 주제로 펼쳐진 이번 행사는 지난해보다 방문객이 4천여명 증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계산성당과 청라언덕 등에 포토존과 야간 조명이 설치돼 아름다운 경관을 선보였고 대구제일교회, 이상화고택에서는 각종 공연이 펼쳐져 많은 관람객들의 발길을 붙잡았다.


특히 청사초롱 야경투어와 독립운동가 테마투어를 비롯해 각종 체험 행사는 각각 수 천여명이 참여하며 많은 인기를 끌었다.

이외에도 지역 예술단체와 시민동아리, 사회복지단체가 프리마켓에 직접 참여하는 등 지역 공생의 의미도 되새기는 자리였다.

중구청 관계자는 "이번 야행을 준비하며 예산 부족 때움에 어려움이 있었던 게 사실이다. 하지만 지역주민들의 많은 관심과 여러 기관, 단체의 협력 덕분에 알차고 풍성한 행사를 진행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중구청은 앞으로도 지역문화재 가치를 널리 알리는 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