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승자독식의 아이콘 조국…청춘들의 꿈 앗아가"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청와대로 행진하는 자유한국당 (사진=연합뉴스)
네이버채널 구독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25일 "승자독식의 아이콘 조국, 그의 거짓과 욕심이 청춘들의 꿈을 앗아가고 미래를 가로막았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우리는 이 정권의 실체를 봤다. 우리 국민은 속았다. 대통령이 국민을 속이고, 그 세력들은 반칙과 특권으로 자기 배를 채웠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전날 광화문에서 개최한 규탄 집회를 언급하며 "10만명의 시민이 '살리자 대한민국', '문재인 정권 규탄'을 외쳤다"며 "지나가던 시민도 성난 민심의 물결에 동참해서 한마음으로 애국가를 불렀고, 함께 청와대까지 행진했다"고 소개했다.

황 대표는 "'나는 아르바이트를 하며 공부해야 해서 성적도, 청춘도 없었는데 너무 허탈하고 박탈감이 든다', '조국 같은 사람이 독식하는 이 나라에서는 아무리 발버둥 쳐도 성공할 수 없다'는 청년의 목소리를 똑똑히 들었다"며 "아프지만 이 아픈 말이 세상을 바꾸는 첫걸음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 모두가 꿈꾸는 미래, 정의롭고 공정한 사회, 자유가 넘치는 대한민국으로 함께 바꿔가자"고 말했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