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컷V] "끊임없이 대들고 고꾸라지고 다시 일어선, 이용마 기자의 영결식"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암 투병 중에 숨진 고(故) 이용마 MBC 기자의 영결식이 23일 오전 서울 상암동 MBC사옥 앞 광장에서 엄수됐다.

영결식은 이 기자가 2017년 출간한 책의 이름을 딴 '세상은 바꿀 수 있습니다'라는 주제로 개인과 각종 언론사회단체 등의 1300여 명이 장례위원으로 참여한 시민사회장으로 진행됐다.

이 기자는 지난 2012년 MBC 파업을 주도했다는 이유로 해고된 후 2016년 9월, 복막암 말기판정을 받았고 투병생활을 시작했다. MBC에 복직했지만 제대로 출근하지 못했다.

투병 중에도 언론노동자로서 부당해고와 불공정방송을 이끄는 권력에 맞서 투쟁을 이어나갔다. 이 공로를 인정받아 지난 2017년 안종필 자유언론상 특별상과 리영희상을 수상했다.

이날 고인의 마지막 배웅길엔 그간 이용마 기자와 함께 했던 MBC 선후배, 동료들과 시민들은 '세상을 바꿀 수 있다'는 고인의 뜻을 마음 속에 되새기며 그를 떠나보냈다.

23일 서울 상암동 MBC광장에서 열린 고 이용마 MBC 기자 시민사회장에서 고인의 위패와 영정이 옮겨지고 있다. 박종민기자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