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컷V] 조국 3일 청문회? 이해찬 "저의가 의심스럽다" 일축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취임 1주년을 맞은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3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논란과 관련해 "집권 여당 대표로서 송구스럽고 죄송스럽게 생각한다"며 사과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최고위원 취임1년 합동기자회견'에서 "조 후보자가 국민께서 분노하는 지점에 대해 청문회에서 진솔하게 사과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자초지종을 소상히 밝혀 국민의 판단을 겸허히 받아들이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다만 자유한국당의 3일간 청문회 실시 요구에는 "국무총리 청문회도 이틀 하는데 장관 청문회를 3일 하겠다는 것은 청문회장을 뭘로 만들려고 하는지 저의가 의심스럽기 짝이 없다"고 일축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최고위원들과 23일 오전 국회에서 당 대표-최고위원 취임 1주년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윤창원기자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