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컷V]더 민주, 시도지사 간담회 "자치분권, 균형발전 중요"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22일 같은 당 소속 시도지사 12명과 함께 자치분권과 균형발전을 논의하는 간담회를 가졌다.

이 대표는 "지방이양 일괄법 제정안과 지방자치법 전면 제정안을 이번 정기국회에서 처리해야 되는데 자유한국당이 장외투쟁을 나간다고 해 잘 처리가 될지 걱정이 많다"며 한국당의 장외투쟁을 비판했다,

각 지자체장들의 깨알 자랑 속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3기 신도시’에 관한 입장을 밝히며 "우리 사회가 투기사회에서 노력하는 사회로 전환할 필요가 있지 않나 생각한다"며 "부동산의 불로소득 문제를 당에서 각별히 관심 가져주길 바란다"고 했다.

첫번째 발언순서를 김영록 전남지사에게 양보하고 마지막으로 발언한 박원순 서울시장은 "한일 무역전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이나 농촌의 어려움을 돕기 위해 이번 주말 서울광장에 부스를 설치해 판매를 도울 계획"이라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시도지사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날 간담회에는 이해찬 대표와 최문순 시도지사협의회장, 김두관 참좋은 지방정부 위원장, 박광온 최고위원, 박원순 서울시장, 김영록 전남도지사, 이재명 경기도지사, 송철호 울산시장, 오거돈 부산시장, 이용섭 광주시장, 박남철 인천시장, 허태정 대전시장, 이춘희 세종시장, 이시종 충북도지사, 송하진 전북도지사가 참석했다.) 윤창원기자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