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컷V] 텀블러에서 서류철로…의혹 쏟아진 조국의 달라진 출근길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자신과 가족을 둘러싼 거듭된 의혹 제기에 "나 몰라라 하지 않겠다"며 외면하지 않고 성찰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조 후보자는 22일 종로구 적선동 인사청문회 사무실에 출근하면서 "저와 제 가족들이 사회로부터 받은 혜택이 컸던만큼 가족 모두가 더 조심스럽게 처신했어야 했다고 생각한다"며 "국민 여러분의 따가운 질책을 달게 받겠다"고 말했다.

한편 조 후보자는 장관 후보자 내정 직후 중단했던 SNS를 최근 다시 재개했다. 또한 텀블러만 들고 출근하던 초기 모습과 달리 서류철을 들고 나타나 적극적으로 입장을 표명하고 있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