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녀가요] 김우석·이진혁 빠진 8人 업텐션 "'꽃길' 걷고 싶어요" (종합)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네이버채널 구독
10인조 보이그룹 업텐션이 '8인 체제'(진후, 쿤, 고결, 비토, 선율, 규진, 환희, 샤오)로 무대에 오른다.

최근 종영한 엠넷 아이돌 서바이벌 프로그램 '프로듀스X101'에 출연한 김우석과 이진혁이 컴백 활동을 함께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김우석은 '프로듀스X101'을 통해 결성된 프로젝트 보이그룹 X1(엑스원) 데뷔 준비에 한창이고, 이진혁은 개인 활동을 펼치며 솔로 앨범을 준비하는 중이다.

이와 관련해 진후는 22일 오후 4시 서울 중구 다동 CKL스테이지에서 열린 새 앨범 '더 모멘트 오브 일루전'(The Moment Of Illusion)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8인 체제 활동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래도 멋지게 준비했으니 많은 관심과 사랑 보내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진혁이와는 숙소에서 여전히 같이 지내며 소통하고 있다. 이번 곡과 안무에 대한 피드백도 해줬다"고 덧붙였다.

쿤은 "오늘 새벽에 음악방송 사전녹화를 했는데 이른 시간임에도 많은 팬 분들이 응원을 와주셔서 감사했다. 앞으로 활동을 많이 응원해주셨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멤버 두 명의 빈자리를 채우기 위해 노래, 안무 등을 평소보다 더 신경 써서 컴백을 준비했다"고도 했다.

또한 고결은 "8명이서도 열심히 준비했다. 최선을 다해 준비한 걸 보여드리겠다"고, 비토는 "퍼포먼스적인 부분에도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고 했다.

선율은 "음악적으로도, 퍼포먼스적으로도 성장했으니 8인 활동도 기대해달라"고, 규진은 "여러분이 생각하시는 그 이상을 보여드릴 테니 지켜봐 달라"고 했다.

아울러 환희는 "데뷔 활동 때 느낌으로 돌아가 열심히 해보겠다"고 각오를 다졌고, 샤오는 "저희를 많이 좋아해주시는 분들을 실망시키지 않겠다는 생각을 하면서 준비했으니 기대하셔도 좋다"고 했다.

업텐션은 강렬한 사랑의 힘을 주제로 한 댄스팝 곡인 '유어 그래비티'(Your Gravity)를 타이틀곡으로 내세워 활동에 나선다. 이들은 이날 곡 분위기에 걸맞은 파워풀한 '칼군무'와 함께 이 곡의 무대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규진 "곡명 그대로 팬 여러분을 중력처럼 끌어당기고 싶고, '중력돌'이라는 수식어를 얻고 싶다"며 미소 지었다. 환희는 "이번 신곡으로 팬들과 꼭 '꽃길'을 걷고 싶다"소 소망했다.


고결은 "친구들(김우석, 이진혁)이 열심히 해서 좋은 성과를 얻은 덕분에 저희도 관심을 받게 됐다. 고마운 부분이다"라면서 "이런 가운데 선보이는 신곡으로 우리가 어떤 그룹인지 제대로 보여주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쿤은 "이전까지 저희 팀을 모르는 그룹이 많으셨을 거라고 본다. '왜 지금까지 이런 그룹을 몰랐을까'라는 반응을 이끌어 내보겠다"고 말을 보탰다.

그런가 하면, 선율은 김우석이 속한 그룹 X1과 활동 시기가 겹치게 된 것에 대해 "우석이와는 가족 같은 사이다. 음악방송에서 만나면 반갑게 인사하고 싶다"고 했다.

진후는 "우석이가 어디에 가서도 잘 할 거라고 믿는다"고 응원의 말을 건넸다.

업텐션의 새 앨범에는 '유어 그래비티'를 비롯해 '스카이 서퍼'(Sky Surfer), '룩 앳 미'(Look At Me), '스카이웨이'(Skyway), '리스토어'(Restore), '러버'(Lover) 등 총 6곡이 수록됐다. 멤버 진후, 쿤, 비토 등은 작곡 및 작사 작업에 고루 참여했다. 전곡 음원은 이날 오후 6시에 공개된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