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컷V] 심상정의 사자후와 장제원의 반격…패스트트랙 선거법의 운명은?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지난 20일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공직선거법 개정안 논의를 위해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전체회의가 열렸다. 지난달 25일 이후 무려 26일 만이었다.

이날 회의에서는 1소위원장 선임 문제를 두고 파행을 빚게 한 자유한국당을 향해 여당과 일부 야당 의원의 원성이 쏟아졌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의 '사자후'에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은 자유한국당만의 책임은 아니라며 반박하기도 했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