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컷V] 황교안·나경원 "조국,반칙·특권 일관..법무장관 후보 거론 자체가 모독"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자유한국당은 21일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와 가족에 제기되는 의혹과 관련해 "기회는 불평등하고, 과정은 불공정하고, 결과는 불의한 조국은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어 "조 후보자를 가로막는 벽이자 사퇴를 명령하는 건 과거의 조국"이라며 "온갖 정의로운 척, 깨끗한 척, 깨어있는 척하며 타인들에게 쏟아낸 화살 같은 말들이 반칙과 특권으로 일관해온 조 후보에게 다시 꽂힌다"고 주장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조국이 법무장관 후보로 거론된 자체가 모독이다.편향적이고 종파적이고 무능하고 자기 멋대로 하는 사람을 어떻게 그 자리에 세우느냐"며 문 대통령은 조 후보자를 사퇴시키라고 요구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 등 의원들이 2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당 의원총회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사퇴를 촉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윤창원기자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